"미투, 신원 노출 걱정 말고 적극 신고하세요"

이한솔 / 기사승인 : 2018-03-05 09:04:13
  • -
  • +
  • 인쇄
경찰의 피해조서 작성 시 가명(假名) 적극 활용 여성가족부와 경찰청은 성폭력피해자 신원노출에 따른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일선 경찰관서에서 ‘가명(假名)조서’를 적극 활용키로 하고, 향후 피해자 상담 과정에서 이를 안내해 나가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은 ‘특정범죄신고자 등 보호법’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성폭력 범죄와 일정 범죄에 한정해 ‘가명’으로 피해자 진술조서나 참고인 조서 등을 작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조서의 당사자 정보는 ‘신원관리카드’에 따로 작성돼 피의자가 볼 수 없으며, 경찰 수사단계에서도 담당 형사만 열람할 수 있다.

경찰청은 ‘미투’ 신고자들에게 이 같은 ‘가명조사’ 작성이 적극 활용되도록 일선 경찰관서에 지시했다.

아울러, 여성가족부도 해바라기센터 등 피해자 지원기관의 피해자 상담기록지를 가명으로 기입할 수 있음을 피해자들에게 안내하고, 경찰 수사단계에서도 ‘가명조서’를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적극 고지키로 했다.

한편,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날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미투 운동’ 확산에 따른 피해자들의 2차 피해 방지와 지원방안 등 관련해 두 기관 간 긴밀한 협조방안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은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경찰 내 전담인력 지정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은 “어렵게 입을 연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라면서, “개인적 차원을 넘어 사회구조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가 중심이 돼 정부 모든 관계부처 및 기관들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lhs783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