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미투 운동 확산 계기 성희롱·성폭력 근절방안 논의 속도

박종헌 / 기사승인 : 2018-02-23 15:02:23
  • -
  • +
  • 인쇄
내주 중 관계부처 2차 회의
오늘 문화예술계 성폭력 관련 회의 개최
여성가족부가 성폭력 피해사실을 공개하는 ‘미투(Me,too)’ 운동 확산을 계기로 사회 각계 성희롱·성폭력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한 관계부처와의 논의에 한층 속도를 높인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열렸던 1차 회의에 이어 내주 중 관계부처가 모인 2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관계부처별로 각각 소관분야에 대한 ▲실태 점검 현황 ▲신고센터 개설 여부 ▲분야별 대책 등을 제출 받아 종합적으로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오늘 최근 잇따르는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사실 고발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한다.

정부는 오는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발표를 목표로 앞으로 실무회의 등을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정부의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들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괄·조정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민간이 참여하는 범정부협의체 구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여성가족부는 최근 성폭력 피해사실을 용감하게 공개하는 ‘미투(Me,too)’ 운동을 지지한다”며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 근절을 위해 정부 각 부처가 적극 대응토록 안내 및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희롱·성폭력은 우리사회 근간을 흔드는 심각한 범죄이며 이를 좌시하지 않고 근절하는데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종헌 (pyngm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현숙 여가부 장관 후보, 성인지 교육 이수 내역 등 제출 거부"
'수사·재판 과정서 스토킹 피해자 정보 유출시 삭제 근거 마련' 추진
성차별 용어 '성적 수치심→사람 신체를 성적 대상으로 하는' 개선 추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 아동·청소년 성착취 발견시 신고 의무화’ 추진
올해부터 저소득층 생리용품 구매 지원 연령, '만 9~24세'로 확대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