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직원 보유 3400만주 매각제한 풀린다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3-19 08:09:35
  • -
  • +
  • 인쇄
이커머스 기업 쿠팡(NYSE: CPNG)은 일부 직원들의 일부 조기 매각제한 해제 조건이 충족됨에 따라 IPO 완료 후 공개시장(public market)에 처음으로 주식을 매도할 수 있는 그룹은 회사의 직원들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는 회사의 임원 및 IPO 이전 투자자보다 일반 직원들을 우선시하기로 선택한 것으로, 기존 직원들에게 적용되어야 하는 통상적인 180일 동안의 매각제한 기간을 6일로 단축한 것이다.

해당 주식들은 IPO로부터 6번째 거래일인 2021년 3월 18일 개장 시부터 해제됐다. 회사의 임원(미국 증권거래법 제16조에 따른 임원 및 그 관계인들을 의미함)은 이번 조기 매각제한 해제 대상이 아니다.

쿠팡 임원 및 관계사들과 쿠팡의 IPO Underwriters 간에 체결된 특정 매각제한 합의서 규정에 따르면, 2020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쿠팡에 근무하고 있던 직원들 중 현재 쿠팡에 재직 중인 직원들이 2021년 2월 26일까지 보유하고 있던 발행주식(매각제한 대상자 또는 그 직계가족에 대한 직접적 또는 간접적 혜택을 위한 신탁에서 보유한 모든 주식은 쿠팡의 직원 자격으로 지급받은 경우 포함됨)은 매각제한이 해제되고, 공개시장(public market)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이번 조기해제 조건은 2021년 3월 15일 장 마감 시점에 충족됐다. 쿠팡은 IPO 이후 6번째 거래일인 2021년 3월 18일 개장 시 조기해제 직원그룹이 보유한 약 3400만주가 공개시장에서 거래 가능하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매각제한합의서의 적용을 받는 잔여주식 전부는 계속하여 매각제한기간의 적용을 받는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일약품, 상품 ‘의존도’ 높아…전체 매출 40% 차지
政, 보톡스 국가출하승인 조사…'메디톡스 사태' 확산 조짐
JKL파트너스 인수 2년차…흔들리는 롯데손해보험
‘비오뷰·에피디올렉스’ 등 등재 전 급여기준 신설
CU, GS25 제치고 편의점 점포 수 1위 탈환…1만4923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