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약품 판매 방조한 쿠팡…소청과의사회, 판매업자ㆍ경영진 형사고발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3-17 10:22:02
  • -
  • +
  • 인쇄
소청과의사회, 약사법위반 및 약사법위반방조 혐의 고발장 제출 국내 이커머스 기업 쿠팡 운영진이 일반 소비자들에게 전문의약품을 불법으로 판매한 판매업자들을 방조했다는 사유로 형사 고발 당했다. 약사법 위반 혐의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최근 쿠팡의 의약품 판매 사건에 대한 약사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피고발인은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 대표이사 등 경영진 3명과 불법으로 의약품을 판매한 업자 5명이다.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의약품은 메트포르민과 아시클로버(acyclovir)다.

메트포르민은 과체중형 당뇨병 환자에게 많이 사용되는 경구용 혈당 강하제이며 아시클로버의 경우 단순포진 바이러스와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고 면역기능이 저하된 환자에게는 바이러스 감염 예방 목적을 위해서 사용되기도 하는 항바이러스 약물이다.

이들은 약사 면허 소지자가 개설한 약국에서만 판매 가능한 것은 물론이고 두 약품 모두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만 구매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에 해당한다.

고발장에 따르면 쿠팡에서 메트포르민과 아시클로버를 해외구매대행 등의 방식으로 일반 소비자들에게 판매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한 업자는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자신이 판매하는 아시클로버 제품이 의약품이 아니라는 허위정보를 기재해 소비자를 오도하기까지 했다.

또한 쿠팡 사이트를 운영하는 경영진들이 불법 의약품 판매행위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청과의사회는 메트포르민과 아시클로버 약품을 판매한 업자들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이를 방조함으로써 이들의 약사법 위반행위를 용이하게 한 쿠팡 경영진들을 약사법 위반 방조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이어 소청과의사회는 서울경찰청에 해당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피고발인들이 범행에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에어스메디컬, ‘KIMES 2021’서 MRI 가속화 솔루션 ‘SwiftMR’ 첫 선
웰리카, 여성 질 유래 유산균으로 ‘삶의 질 향상 이벤트’ 실시
바이넥스 이어 비보존까지…불거진 식약처 책임론
삼성·신신제약 등 바이오업체 ‘불성실공시법인’ 잇따라
아주약품 ‘베셀듀’, 임상재평가 벽 못 넘었다…허가 자진취하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