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남동흔 교수팀,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금상 수상

박정은 / 기사승인 : 2020-11-17 14:57:49
  • -
  • +
  • 인쇄
▲안과 의료진 세광학술상 수상 (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가천대 길병원 안과 남동흔, 안종호, 이기웅, 이대영 교수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안과 엄영섭 교수로 구성된 팀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제124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세광학술상 금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세광학술상은 안과 질환 중 백내장 분야의 우수한 연구 성과를 교육 목적의 영상으로 제작한 출품작에 대하여 수여하는 상이다.

남동흔 교수팀은 ‘백내장 수술용 조명챠퍼를 사용해 수술 시 습득하기 어려운 백내장 수술의 러닝커브를 줄여줄 수 있다’는 내용으로 발표했다.

남동흔 교수는 백내장 수술을 할 때 현미경 조명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수술용 챠퍼 끝에 조명을 달아 외부에서 현미경을 켜지 않고 수술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남 교수가 개발한 ‘안구 내 조명을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보건복지부 보건신기술로 인증받기도 했다.

남동흔 교수는 백내장 수술용 조명챠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2017년 창업기업 오큐라이트를 설립했으며, 올해 6월부터 제품으로 생산해 현재 국내 4개 대학병원 등 9개 병원에서 구매해 수술에 사용하고 있다.

남동흔 교수는 “조명챠퍼를 사용할 경우 일반 현미경 조명을 사용하는 수술에 비해 수술 시인성이 향상되고 환자의 눈부심이 크게 감소해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pj959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모바일로 1시간 이내 코로나 확진자 접촉 여부 확인 시스템 개발2022.01.25
경북대, 알츠하이머병의 비정상적 신경 특징 개선하는 저분자 화합물 발견2022.01.25
JDC, 제주헬스케어타운 의료서비스센터 준공2022.01.24
케이메디허브, 카보엑스퍼트에 천식치료제 대량합성법 기술 이전2022.01.19
사람 있어도 방역 가능한 AI 기반 '스마트 방역로봇' 개발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