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으로 숨진 서울의료원 청소노동자 산재 승인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2-24 13:01:45
  • -
  • +
  • 인쇄
질병 판정위 "의료 폐기물 통한 감염 판단" 서울시 산하 서울의료원에서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다 폐렴으로 사망한 A씨가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근로복지공단에 따르면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판정위)가 지난 19일 A씨 사망의 업무상 관련성을 인정하고 산재로 승인했다.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는 “판정위는 업무상질병 판정 과정에서 A씨의 사인인 폐렴을 의료 폐기물 처리과정에서 감염된 사고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A씨 유족측이 작년 4월 산재를 신청한 지 약 10개월 만에 이뤄졌다.

앞서 서울의료원에서 의료 폐기물 청소 업무를 담당했던 A씨는 지난 2019년 6월 폐렴으로 사망했다. 특히 A씨가 숨지기 전 12일 동안 연속 근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로사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치매가족휴가제 연간 이용한도 '6일→8일'로 늘어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40명…다시 400명대로
개학 대비 학교ㆍ유치원 등 9000곳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 실시
청소년 식생활 지침 실천율 56.96%…식습관 개선 요구돼
"무거운 택배에 손잡이 부착 통해 택배업 근로환경 개선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