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활동 시 벌 쏘임 사고에 주의해야"

박정은 / 기사승인 : 2020-08-20 17:21:56
  • -
  • +
  • 인쇄
행정안전부는 장마가 끝나고 기온이 높아지면서 벌들의 활동이 왕성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벌 쏘임 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20일 밝혔다.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 벌 쏘임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6만9890명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55.8%(3만8970명)가 8월(27.6%, 1만9289명)과 9월(28.2%, 1만9681명)에 발생했다.

연령대별 환자는 50대가 27.5%(1만9247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1.2%(1만4838명), 40대가 16.9%(1만1810명) 순으로 나타났다. 70세 이상 환자도 13.2%(9,229명)나 발생했다.

이 중, 최근 5년간(’15~‘19년) 환자 발생 추이를 자세히 살펴보면, 50대와 60대의 사고가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벌 종류는 말벌, 땅벌 등이 있는데, 특히, 이 중에서도 외래종인 등검은말벌은 지붕의 처마 아래 집을 짓는 등 도심에서도 자주 나타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땅속에 집을 짓는 장수말벌과 땅벌 등은 산행이나 벌초 등 야외활동 시 매우 위험하다.

장수말벌을 대상으로 한 벌의 공격성에 관한 연구(국립공원공단) 결과에 따르면, 검정색 의상을 입었을 때와 벌을 공격한 후 엎드렸을 때 가장 높은 공격성을 보였다.

거리에 따라서는 벌집을 건드린후 벌집에서 20m 정도 벗어나면대부분의 벌들이 집으로 돌아가고한 마리 정도가 따라와서 공격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즉시 대피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산행이나 벌초 등 야외활동 시에는 주변에 벌이 있거나 땅속이나 나뭇가지 등에 벌들이 들락거리면 벌집이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서 살펴봐야 한다.

벌집을 발견했을 때는 섣불리 제거하거나 벌을 자극하지 말고 119나 전문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벌의 공격성 연구 결과에서 나타났듯이 야외활동을 할 때는 흰색이나 노란색 등 밝은 계열의 옷과 모자를 착용하도록 한다.

또한,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팔을 휘두르는 등 몸짓을 크게 하지 말고 벌집에서 20m이상 떨어진 곳으로 즉시 대피한다.

이때, 땅에 엎드리거나 웅크리면 더욱 많이 공격받기 쉽고, 무엇보다도 머리 부분을 보호해야 한다.

아울러, 벌에 쏘였을 때는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주고 얼음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한 후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긴 장마가 끝나고 벌들의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벌 쏘임 사고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며 “야외활동을 할 때는 밝은색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무엇보다도 벌에 쏘이지 않도록 주변을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pj959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대병원 공공임상교수 150여명 선발…7월 의료기관 배치
전장연, 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 제·개정 촉구
女 선원 ‘임산부 정기건강진단’ 법적 보장 추진
교내 확진자 접촉자 검사, 7일내 3회→5일내 2회 완화
“학교급식 영양사, 無 방사능‧항생제‧GMO 급식에 긍정적”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