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이용 정자 생성.... '남성 불임' 치료길 열리나

최원석 / 기사승인 : 2011-08-05 07:56:21
  • -
  • +
  • 인쇄



일본 연구팀이 줄기세포로 부터 만들어진 조기 정자세포를 불임인 쥐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5일 쿄토대학 연구팀이 'Cell journal reports'지에 발표한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이 같이 생성된 정자가 더 건강하고 수태력이 더 왕성한 새끼를 낳을 수 있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쥐의 배아줄기세포를 primordial germ cells (PGCs) 라는 조기정자세포로 전화시키는데 성공했다.

또한 이 같은 세포들을 불임인 쥐에게 이식시킨 결과 쥐들이 줄기세포가 정상적으로 보이는 정자로 발달함에 따라 숙주 역할을 해 성공적으로 수정란을 만드는데 사용됐다.

이 같이 수정란이 된 난자는 이 후 암컷쥐에게 이식된 후 수태능이 왕성한 수컷쥐와 암컷쥐로 자란 건강한 새끼가 태어났다.

연구팀은 "이 같은 방법이 성체피부세포로 부터 추출된 줄기세포를 사용해도 이루어질 수 있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수태능이 있는 세포를 만드는 것은 불임 장애에 대해 이해를 하고 불임장애를 성공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인 바 이번 동물실험결과가 매우 의미있다"라고 밝히며 "그러나 이 같은 생물학적기전에 대해 완전히 이해를 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원석 (taekkyonz@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성확대술‧조루수술, 유행보다 신뢰가 중요하다
남성수술, 정확한 의료정보 습득 필요한 이유
남성 3명 중 1명이 겪는 조루증, 해결 방법은?
발기부전 치료도 스마트 시대에 맞춰 진행해야
조루수술과 음경확대에 이용되는 방법들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