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영상판독 전문의 부족 軍부대 ‘AI 솔루션’ 활용 본격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21:20:18
  • -
  • +
  • 인쇄
대상 질환, 폐렴·결핵·기흉·척추·무릎·사지골절 등 6개 질환
▲ 영상판독 전문의가 부족한 군 의료 현장에 대한 AI기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 활용이 본격화 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영상판독 전문의가 부족한 군 의료 현장에 인공지능(AI)기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국방기술진흥연구소는 청년 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격오지 등 軍병원·의무부대를 대상으로 본격 활용한다고 2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의 일환으로 지난해 7월에 솔루션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군이 보유한 엑스레이(X-ray)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의료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군의관의 진단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4년(’20~‘23) 동안 총 332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대상질환은 군에서 발생 위험이 높은 ▲흉부(폐렴, 결핵, 기흉) ▲척추 ▲사지골절 ▲무릎 등 6대 질환으로, 뷰노·루닛·딥노이드 등 3개 연합체가 해결책(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향후 솔루션 개발 대상 질환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뷰노 등 기업들은 해당 사업 참여를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여, 흉부 질환을 대상으로 식약처 의료기기 허가를 완료한 상태이다.

과기부는 해당 솔루션을 통해 영상판독 전문의 부족 문제를 해소함 및 장병들에게 보다 신속·정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의료분야 인공지능 전문기업에게는 인공지능 해결책(솔루션)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초기시장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 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은 그간 민간의 기술을 군의료 환경 맞춤형 적용의 그 첫 단추로서, 향후 다양한 데이터 학습을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대상 질환을 확대해 인공지능이 우리 장병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현수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국방부는 인공지능을 국방 분야에 도입해 지능형(스마트) 국방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적극 노력 중이며, 특히 동 사업을 통해 장병 복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군 의료분야에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리게 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2년, 코로나 이전 회귀 아닌 '의원' 중심 의료체계로 개편해야"2022.01.25
의료서비스 원가 수집,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대표 패널 확보 추진2022.01.25
오미크론 바이러스 배양률, 델타 변이 보다 20% 높아2022.01.25
한‧일, 의약품‧의료보험제도 정보 공유 및 협력 방안 논의2022.01.24
복지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총 24명 확진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