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성분 표시, 국민 식생활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개선해야"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8 18:53:55
  • -
  • +
  • 인쇄
김성주 의원 "밀기트 등으로 영양성분 표시대상 확대 필요"
▲WHO 일 권장 나트륨 섭취량의 2배 이상으로 표시된 HMR 나트름 함량 표시 이미지 (사진= 김성주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민 식생활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영양성분 표시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가정간편식 및 배달 음식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맞춰 영양성분 표시제도를 개선해 소비자가 식품 선택 시 영양성분을 꼼꼼히 따져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주장했다.

실제로 2020년도 식품산업 생산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즉석섭취·편의식품(가정간편식) 생산실적은 3조3454억원에 이르며. 이중 즉석조리식품은 전년 대비 13.6% 오른 1조7000억원을, 지난해 10월 식품유형으로 신설된 간편조리식품(밀키트)은 13억원을 기록했다. 

▲즉석섭취·편의식품(가정간편식) 생산실적 (사진= 김성주 의원 제공)

김성주 의원은 현재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가정간편식의 나트륨 함량이 높은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한 가정가편식은 5322mg의 나트륨을 함량하고 있어, 세계보건기구(WHO) 일 권장 나트륨 섭취량(2000ng)의 두 배 이상을 섭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성주 의원은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 중인 밀키트의 경우 아직 영양성분 표시대상조차 아니다”라며 “영양성분 표시대상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중 즉석섭취식품 및 즉석조리식품만 영양성분 표시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성주 의원은 “식약처가 2차 당류 저감 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영양성분 표시대상 제품을 224개로 확대할 방침으로 알고 있다”며 “밀키트 같이 소비자가 많이 찾는 새로운 식품에 대한 영양성분 표시 확대에 식약처가 발 빠르게 움직여달라”고 당부했다.
▲간편조리세트(밀키트) 영양성분 표시 여부 (사진= 김성주 의원 제공)

또한 배달 음식 주문 시 다양한 식품의 영양성분을 확인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다. 현재 어린이 기호식품은 배달 앱 등에 영양성분을 표시하도록 하고 있다. 어린이 기호식품이 아닌 식품의 경우 배달 앱 영양성분 표시를 강제할 수 없다.

김성주 의원은 “전 연령대에서 배달 음식으로 선호하는 치킨이 영양성분 표시대상이 아닌 점을 짚으며, 이는 배달 앱의 영양성분 표시대상 품목을 어린이 기호식품으로 한정해서 생기는 한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양성분 표시제 확대로 업계의 부담이 쌓일 수도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국민 식생활에서 영양의 중요성을 고려해 업계와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소비자가 식품 영양성분을 더 쉽게 살펴보고 고를 수 있는 환경을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감현장] 쉽고 규제도 없는 감기약→필로폰 제조…규제방안 마련해야2021.10.08
[국감현장]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불가리스 사태' 신문 보고 알게 됐다"2021.10.08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에 노인복지관 추가해야 …제도 내실화 필요"2021.10.08
건기식 이상반응 ‘급증’ 3년 새 3628건…조치는 ‘솜방망이’2021.10.09
인터넷 검색만으로도 위해 해외 식품 구매 가능?…안전관리 구멍2021.10.0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