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진료 전환시 진료·이송체계 개편 및 항체치료제 선제투여 등 필요"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9:06:37
  • -
  • +
  • 인쇄
의협, 코로나19 재유행 따른 재택치료 관련 '대정부 건의문' 발표
▲ 대한의사협회 로고 (사진= 대한의사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재택진료 전환 시 의료현장 혼란을 최소화하려면 항체치료제 선제 투여 및 환자 이송체계 개편, 외래진료체계와 선제적 진료체계 수립 등이 필요하다는 의협의 건의문이 발표됐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가 코로나19 감염 상황에서 의료현장의 혼란 최소화 및 국민의 건강권 확보를 위한 7가지의 재택치료 관련 건의사항을 1일 발표했다.

건의사항들을 살펴보면 우선 재택진료 시행 시 지역 단위 의원급 의료기관의 외래진료 개념 진료체계 도입의 필요성과 코로나19 진단 후 고위험군 환자의 선제적 진료체계 수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코로나19 대책전문위는 “산소포화도와 발열 체크만으로는 고위험군(노인 및 기저질환자)의 증상 악화를 인지하지 못해 환자 건강에 위험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에 대한 연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외래진료체계를 도입하는 재택치료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한 “진단 후 재택치료 전, 고령자를 포함한 고위험군 환자에게 항체치료제를 선제 투여할 수 있는 단기치료센터의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실행방안과 단기치료센터의 환자를 케어할 수 있는 전문의료진(호흡기내과, 감염내과, 소아청소년과)의 관리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재택치료가 어려운 경우 생활치료센터에서 항체치료제 투여해야 하며, 환자 이송체계의 확대 개편도 필요하다는 견해도 나왔다.

코로나19 대책전문위는 “환자의 상황에 따라 재택치료가 어려운 경우 생활치료센터를 이용토록 해야 하며, 항체치료제 투여를 실시해 환자의 중증도와 입원도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재택치료에서 환자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즉각적 이송이 될 수 있도록 이송체계를 확대 개편해야 하며, 현장에서 적용 가능토록 환자의 상태별(중환자, 중등증, 회복기, 생활치료센터 조기퇴원자) 이송체계 마련을 주문했다.

중환자 병상 이용에 대한 진료체계 및 대책 수립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코로나19 대책전문위는 “중환자 발생 시 한정된 의료자원에서 가장 효율적인 진료가 가능할 수 있도록 중환자 병상 이용에 대한 진료체계를 수립해야 하며, 특히 중환자 우선순위 진료체계를 마련하고 이에 수반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코로나19 대책전문위는 재택치료 중 전파‧확산 대비책과 변이 바이러스의 해외유입 감염방지 및 확진자 급증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코로나19 대책전문위는 “오미크론 변이의 해외유입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격리면제제도의 한시적 중지가 필요하며, 감염환자 폭증에 대비한 대규모 정부 지원 임시전담병원이 설치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의협, 코로나19 진료의원 모델 제안…“최소 1000개 기관 참여 예상”2022.01.28
이필수 의협회장, 간호법 반대 릴레이 1인 시위 동참…“총력 다해 저지할 것”2022.01.26
"역치 40-60dB 사이 노인 난청 정부 지원 無…체계적인 지원 필요"2022.01.25
간무협, 간호법 결사 반대…“우리는 의료법에 남겠다”2022.01.24
한의협 “감염질환 예방‧치료, 정부 차원 적극적인 한의약 활용방안 필요”2022.01.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