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로노이,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8:09:01
  • -
  • +
  • 인쇄
2조원대 기술수출…11개 파이프라인 보유
▲ 보로노이 CI(사진=보로노이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업체 보로노이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기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보로노이는 증권신고서 제출에 앞서 21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보로노이는 지난해 4월 코스닥에 신설된 시장평가 우수 기업 특례(유니콘 특례) 제도를 활용해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은 첫 기업이다.

유니콘 특례는 시가총액 5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경우 전문평가기관 한 곳에서만 A등급 이상을 받으면 코스닥 상장예심 청구 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다.

보로노이의 공모는 전량 신주발행으로 이뤄지며 공모주식 수는 200만 주, 상장 후 주식은 총 1333만 3949주가 된다. 주당 희망공모가액은 5만~6만5000원이며 이에 따른 공모 시가총액은 6667억원에서 8667억원이다.

보로노이의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2월 24~25일에, 일반 청약은 3월 7~8일에 진행된다. 증권신고서 효력발생일에 따라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공동대표주관사이다.

보로노이는 세포 안팎에서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인 인산화효소(Kinase)에 결합하여 기능을 억제해 치료하는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도로에 있는 신호등이 정상 작동하지 않고 계속 켜져 있으면 교통이 마비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돌연변이 등의 원인으로 인산화효소의 신호 조절이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않을 경우 질병이 발생한다.

보로노이는 특히 비슷비슷한 분자구조를 가진 인산화효소들 가운데 질병 원인이 되는 인산화효소 위주로 결합하고, 뇌혈관장벽(BBB, Blood-Brain Barrier)을 투과할 수 있는 정밀한 치료제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보로노이는 글로벌 수준의 실험(Wet-Lab) 데이터 축적 역량에 인공지능(AI) 모델을 접목해 후보물질 도출 기간을 통상의 3분의 1 수준인 1년~1년 6개월로 단축했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부터 해외 3건, 국내 1건 등 4건의 기술이전에 성공했으며 현재 11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3건의 글로벌 기술수출 누적 총 마일스톤 금액 합계는 17억 9050만달러로 한화 2조 1000여억원에 달한다.

김현태 보로노이 경영부문 대표는 “미국 FDA 승인 경험이 있는 글로벌 제약사들에게 다수의 파이프라인을 기술수출해 FDA 시판 허가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엘앤씨바이오, 의료로봇기업 ‘큐렉소’에 405억 지분투자…"경영참여"
바이젠셀,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1상 IND 신청
제넨셀, UAE 오르디파마와 코로나19 치료제 판권 계약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최대주주, 13만8000주 자사주 장내 매수
SK바이오사이언스, 자체 개발 수두 백신 ‘스카이바리셀라’ 중남미 시장 본격 진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