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연구팀, 해조류 '청각' 활용한 비만개선제 개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8 18:29:26
  • -
  • +
  • 인쇄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과 2년간 연구…특허 및 기술이전
▲ 청각을 활용한 비만개선제 (사진=전남대학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전남대학교 공동연구팀이 해조류인 청각을 활용해 비만을 개선하는 건강기능식품을 제품화하는데 성공했다.

전남대 생명산업공학과 양승환 교수와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 공동연구팀은 전남지역특화 해조류인 청각을 활용해 항비만 및 장 건강개선 건강기능식품 소재를 개발하는데 성공하고, 관련 기술을 특허출원한데 이어 기술 이전까지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기술이전을 받은 바다랑해초랑은 이를 바탕으로 건강지향식품 제품을 출시했다.

공동연구팀은 최근 2년간 전남 지역특화 양식수산물인 청각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항비만 생리 활성 유효성분을 발굴해 임상시험한 결과, 장 건강 개선 및 항비만 효능이 우수한 것을 확인했다.

이 기술은 전남지역에서 대량 양식되는 해조류와 지역 특산물인 청각을 이용해 바이오헬스케어 소재 개발에 활용되는 것은 물론 해양치유와 연계된 제품개발에도 다양하게 응용될 수 있어 해양치유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산업육성 R&D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해양약학분야 국제학술지인 ‘Marine Drugs’(영향력지수 5.118, JCR 상위 7.627%)와 응용생물공학분야 ‘Applied Sciences’(영향력지수 2.679, JCR 상위 41.667%)에 각각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브릿지바이오, 486억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엘앤씨바이오, 의료로봇기업 ‘큐렉소’에 405억 지분투자…"경영참여"
바이젠셀,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1상 IND 신청
제넨셀, UAE 오르디파마와 코로나19 치료제 판권 계약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최대주주, 13만8000주 자사주 장내 매수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