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 판매 일부 고속충전기 안전기준 부적합…화재·감전 위험

김우정 / 기사승인 : 2021-12-22 18:27:16
  • -
  • +
  • 인쇄
직류전원장치에 대한 안전 및 표시 관리ㆍ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

 

▲ 절연거리·접촉전류·온도상승 기준 부적합 제품 및 실험결과 (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우정 기자]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 등 모바일 기기를 빠르게 충전 가능한 고속 충전기 중  일부제품에 화재·감전 등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ㆍ판매 중인 고속충전기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사항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은 화재ㆍ감전 등의 안전사고를 일으킬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고속충전기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안전인증 대상 전기용품 중 ‘정보·통신·사무기기의 직류전원장치’에 해당하며 안전 요구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그러나 조사대상 20개 중 4개 제품(20.0%)은 화재ㆍ감전 등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부적합했다.

1개 제품(5.0%)은 높은 전압 공급 시 부품 간에 누설전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전부 사이에 유지해야 하는 최소거리가 기준보다 가까웠고, 1개 제품(5.0%)은 접촉전류가 허용기준보다 높아 감전사고 발생 위험이 있었다.

또한, 2개 제품(10.0%)의 일부 부품은 기준 온도를 초과해 과열로 인한 화상이나 화재의 발생 우려가 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절연거리ㆍ접촉전류ㆍ온도상승 등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을 제조·수입·판매한 4개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3개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판매 중지 및 회수 등 시정 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고속충전기 등 직류전원장치에 대한 안전 및 표시 관리ㆍ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우정 (helen826@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울산소방본부, 에스오일에 긴급사용정지 명령…공정 사용 정지
코웨이, 맞춤형 침대 프레임 ‘마이 프레임’ 출시
바디프랜드, 오프라인 체험 공간 늘린다…부산명지점·신세계강남점 오픈
공정위, 'PB상품 리뷰 조작 의혹' 쿠팡 현장조사 착수
‘실손보험’ 보험금 지급 거절 사례 늘면서 4월 소비자상담도 껑충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