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선택사항 아냐…요양병원 추가접종 독려·설득해 달라”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6 18:08:36
  • -
  • +
  • 인쇄
기평석 요양병원협회장, 요양병원 향해 '부스터샷' 당부
▲ 대한요양병원협회 CI (사진= 대한요양병원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한요양병원협회 기평석 회장이 ‘요양병원 코로나19 예방접종률 100% 달성’ 독려에 나섰다.


대한요양병원협회 기평석 회장은 16일 “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 돌파감염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직원과 입원환자, 간병인이 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접종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접종 비동의자들을 설득해 전원 접종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달부터 일상회복 방역체계로 전환한 이후 고령층 확진자 및 사망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는 10월 1주 2288명에서 11월 1주 4434명으로 급증했다. 고령층 사망자 역시 같은 기간 47명에서 122명으로 3배 가까이 늘어났으며, 특히 고령환자가 많은 요양병원 확진자는 8월 33곳 339명에서 9월 41곳 367명, 10월 74곳 1632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방역 전문가들은 요양병원의 집단감염, 위중증 전환을 줄이기 위해서는 신속하게 백신 추가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기저질환자가 많은데다 환자 보호자들의 미동의, 교차접종에 대한 과도한 불안 등의 요인이 겹치면서 요양병원의 추가접종 동의율이 7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에 대해 기평석 회장은 “백신 접종완료자라 하더라도 항체보유율이 30~40%에 불과하다보니 돌파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요양병원의 항체보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전체 구성원 모두 신속하게 추가접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추가접종할 것이냐, 하지 않을 것이냐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하면 되는 게 절대 아니다”고 단언했다.

이어 기평석 회장은 “우리가 선택해야 하는 것은 추가접종할 것이냐, 아니면 접종을 하지 않고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이냐 둘 중의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요양병원 종사자는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환자들을 위해 반드시 추가 접종해 달라”고 다시 한번 당부했다.

또 기평석 회장은 현재 접종완료 후 5개월이 경과하면 추가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한 방역당국의 지침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평석 회장은 “노인들의 백신 항체보유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추가접종 시점을 접종완료 후 5개월에서 4개월로 앞당겨야 한다”면서 “그래야 단기간에 추가접종률을 높일 수 있고, 돌파감염도 막을 수 있다”고 방역당국에 제안했다.

특히 “요양병원에서 백신 추가접종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호소하면서 “구성원 모두가 추가접종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설득해 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원비백만원연대 "대선 공약, '병원비 백만원 상한제' 제안합니다"2022.01.17
"의료기관 특수성 감안해 '중대재해처벌법' 공중이용시설서 병·의원 제외하라"2022.01.17
한의협, '코로나19와 한의학-현황과 발전 방안' 국회 토론회 개최2022.01.17
약사회, 복지부에 ‘마스크 1장 5만원’ 판매한 약사 면허취소 요청2022.01.17
간협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호법 제정' 약속 환영…제정 촉구"2022.01.1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