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 ‘인공수정체’ 가격 천차만별…최대 15배 차이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1 17:51:44
  • -
  • +
  • 인쇄
한국소비자원, 백내장 수술 관련 소비자피해 및 진료비 실태 조사
수술 경험자 25%는 시술 인공수정체 종류 몰라
▲ 인공수정체 종류에 대한 소비자 인식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백내장 수술에 사용하는 인공수정체 중 보험적용이 되지 않는 다초점인공수정체의 가격이 의료기관별로 최대 15.2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백내장 수술 관련 소비자피해 및 진료비 실태를 조사해 21일 발표했다.

최근 6년 6개월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안과 의료서비스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3945건이었으며 이 중 백내장 수술 관련 상담이 31.8%(1254건)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접수된 백내장 수술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35건이었다. 신청 이유는 서비스품질이 81건(60.0%)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불이행 29건(21.5%), 부당행위 19건(14.1%) 순이었다.

특히 피해구제 신청 135건 중 ‘다초점인공수정체’ 삽입과 관련된 사례가 60건(44.4%)이었는데 사례별로 다초점인공수정체 총비용은 최저 154만원부터 최고 983만원까지 차이가 있었다.

또한 백내장 수술 시 눈에 삽입하는 인공수정체 중 비급여 치료재료인 ‘다초점인공수정체’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같은 제품이라도 소비자에게 청구하는 금액이 병원급 의료기관에서는 최대 8.5배(33만원~280만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는 최대 15.2배(33만원~500만원)까지 차이가 있었다.

한편 백내장 수술 경험이 있는 소비자 4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눈에 삽입한 인공수정체 종류가 단초점인공수정체인지 다초점인공수정체인지 여부를 모르고 수술한 소비자가 104명(25.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204명(49.8%)은 단초점인공수정체는 급여 대상이고 다초점인공수정체는 비급여 대상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백내장 수술과 관련해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수술 전 병원에서 치료비용, 부작용 및 수술 필요성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240명(58.5%)으로 가장 많았고 ‘다초점인공수정체 수술에 따른 고가의 비급여 항목을 과잉 처방하지 않도록 기준 마련’을 요구하는 소비자도 153명(37.3%)을 차지했다.

소비자원은 “의료기기 분류 기준과 다르게 비급여 진료비 관련 규정에서는 다초점인공수정체를 조절성 인공수정체로 표기하고 있어 소비자가 혼동하지 않도록 동일한 용어를 사용하는 등 명확한 구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비급여 진료비용 공개에 따라 상품별로 조회할 수 있는 다초점인공수정체 금액을 비급여코드와 함께 표시되도록 해 소비자가 백내장 수술 비용을 보다 쉽게 알 수 있도록 개선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다초점인공수정체 품목 분류 명확화 등 관련 규정의 개선을 관계 부처에 건의하고 업계에는 수술 전에 수술 비용, 부작용 등을 소비자에게 충분히 설명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수술 필요성, 수술 효과, 부작용 등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수술 여부를 신중히 결정할 것 ▲수술 전 인공수정체 종류를 확인하고 비급여 치료재료일 경우 금액을 확인할 것 ▲수술 후 정기검진과 철저한 관리로 합병증을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비자 평가 1위는 ‘일반병원 진료’…실손의료보험은 미흡→양호로 개선2021.11.26
대구첨복, 대구한의대와 업무협약 체결2021.11.26
비만 개선 돕는 플랫폼 ‘같이건강’ 베타서비스 오픈2021.11.25
혈액 활용한 유방암 체외 정밀 진단시스템 개발2021.11.25
에비드넷,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영예2021.11.2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