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건강검진센터 통해 알아보는 건강검진 Q&A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7:32:19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최근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셀프 메디케이션’에 주목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셀프 메디케이션(Self-Medication)이란 자신의 건강을 스스로 챙기는 것을 말하며, 건강관리에 집중 투자하고 소비를 아끼지 않는 현상을 가리킨다.

여기서 셀프 메디케이션의 기본은 ‘정기 건강검진’이라고 할 수 있다. 정기 건강검진을 통해 질병의 위험 요소를 파악하면 질병 발생을 예방하고, 조기진단으로 빠른 완치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아산시 장사랑연합내과 종합건강검진센터 이관현 원장과 함께 건강검진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눠봤다.

먼저 국가건강검진 대상과 공통 검사항목은 무엇일까? 이 원장은 “국가건강검진 대상자는 지역세대주, 직장가입자, 만 20세 이상 세대원과 피부양자, 만 19세~64세 의료급여 수급권자다. 2년마다 1회씩 국가건강검진을 받아야 하며 비사무직은 매년 건강검진을 받아야 한다. 일반 건강검진 공통 검사 항목은 진찰, 상담, 키, 체중, 허리둘레, 체질량 지수, 시력, 청력, 혈압검사, 간 기능 검사, 당뇨병 검사, 빈혈검사, 신장기능 검사, 흉부방사선촬영, 구강검진으로 나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국가건강검진 검사항목 외에 내과 의료진이 추가 검사를 추천하는 경우는 언제일까? 이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장기간 흡연 경험이 있거나 폐경기 여성, 40세 이상 여성, 60대 이상 어르신이라면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

대장암의 경우 만 50세 이상부터 국가 암 검진을 받을 수 있지만, 직계 가족 중 대장암 환자가 있거나 평소 장 건강이 좋지 않은 편이라면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 장 건강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또 처음 대장내시경 검사에서 정상이더라도 3~5년 간격으로 검사하는 것이 좋다.
 

▲ 이관현 원장 (사진=장사랑연합내과 제공)

장기간 흡연했거나 간접흡연을 겪는 경우라면 흉부 X-ray만으로 폐암을 조기 발견하기 어려우므로, 폐 CT를 통해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폐경기 여성, 과도한 음주, 흡연을 즐기는 경우는 골다공증 위험도가 높아 골밀도 검사를 받을 필요도 있다.

또 40대 이상 여성은 혈액 검사만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갑상선 종양 발견을 위해 갑상선 초음파를 추가로 받아야 한다. 60~70대 어르신은 정기적인 시력, 청력 검사 외에도 골다공증, 우울증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건강검진시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일까? 이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건강검진 전날 저녁은 소화가 쉬운 음식을 섭취하고 밤 9시부터 금식해야 한다. 검사 당일에는 당뇨약 섭취, 인슐린 투약을 하지 말아야 하며 아스피린, 와파린 등 항혈소판제,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환자는 담당 주치의와 상의해 약 복용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최근 심혈관 질환을 앓았거나 녹내장, 적립선 비대증, 특이 체질인 경우는 검사 전 주치의와 상의해야 한다.

이 원장은 “여성의 경우 임신 중에는 대장검사, 부인과 검사를 시행할 수 없으므로 임신했거나 임신 가능성이 있다면 의료진에게 미리 알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신경화증에 의한 수지 궤양 환자 ‘보센탄’ 복용, 일부 효과 없으면 궤양 크기 오히려 증가2022.01.21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예방·관리’ 중요2022.01.21
코로나19 감염력, 10일 이상 지속2022.01.21
지방, 당뇨병으로부터 췌장 보호2022.01.20
겨울철 체온·면역력 떨어지면 ‘대상포진’ 발병 가능성 높아진다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