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파트너사, 이중항체 항암제 ABL001 美 임상 2상 IND 승인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17:30:39
  • -
  • +
  • 인쇄
▲ 에이비엘바이오 CI (사진=에이비엘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는 미국 나스닥 상장사이자 면역항암 전문기업 콤패스 테라퓨틱스(Compass Therapeutics)가 지난 18일 미국 FDA로부터 이중항체 항암제 ABL001(CTX-009/ES104/NOV1501)의 담도암 환자 대상 임상 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ABL001은 에이비엘바이오가 원천 개발한 차세대 항암 치료제로, 이중항체로는 최초로 국내 임상에 진입했다. ABL001은 VEGF와 DLL4를 동시에 표적함으로써 암 조직 내 신생혈관 생성을 억제해 암을 사멸 시키는 작용 기전을 갖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2018년 ABL001에 대한 한국을 제외한 전세계 권리를 트리거 테라퓨틱스(TRIGR Therapeutics)에 이전했으며, 트리거 테라퓨틱스는 지난해 나스닥 상장사 콤패스 테라퓨틱스에 흡수 합병됐다.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보유한 한국 제외 전세계 권리 중 중국 권리는 엘피사이언스(Elpiscience)로 이전돼 중국에서 임상 1/2상이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ABL001의 한국 내 권리를 보유한 한독이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독은 현재 2상 1단계 환자 모집을 완료했으며, 콤패스 테라퓨틱스와 미국 내 임상 진행기관을 추가해 2단계에 진입할 계획이다. 또한, 한독과 콤패스 테라퓨틱스는 한독이 주도하고 있는 한국 임상과 동일한 프로토콜로 미국 내 임상 2상을 협력해 진행할 예정이다.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는 “콤패스 테라퓨틱스가 에이비엘바이오의 기술로 개발된 ABL001의 미국 임상 2상 IND 승인을 받아 매우 기쁘고 뿌듯하다”며, “이번 FDA 승인에 힘입어 ABL001은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best-in-class’ 약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이비엘바이오는 퇴행성 뇌질환 신약으로 BBB 셔틀 기반 플랫폼 기술과 이를 활용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셀리드, 오미크론 전용 백신 임상 1/2상 IND 변경 신청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HPV 9가 백신 위탁 시험 수주
국보 "美 레드힐, '탈리시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박멸 효능 및 안정성 입증"
와이바이오로직스, ASCO서 PD-1 항체 'YBL-006' 임상1상 중간 결과 공개
메드팩토, ASCO서 췌장암 병용임상 초록 공개…"높은 개선 효과 확인"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