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시선 우려하다 산부인과 치료시기 놓치지 말아야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0 17:09:55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산부인과를 찾는 여성들 가운데 주변의 시선 때문에 뒤늦게 내원하는 경우가 있다.

실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가임기 여성 임신 전 출산 건강 관리지원 방안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들의 산부인과에 대한 인식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청소년의 62.3%는 “산부인과에 가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다”고 답했다. 성인 미혼여성의 70.8%도 “사람들 시선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성인 미혼여성 1314명 중 53.2%가 생식기 건강에 이상을 경험했지만 이 중 56.9%는 산부인과를 가지 않았다.

여성들의 활발한 사회 진출과 함께 그로 인한 스트레스, 높아진 결혼 연령, 잦은 유산, 불규칙한 식습관 등을 이유로 불임과 생리불순 등을 겪는 경우가 많다. 적절한 시기 진료와 상담이 요구되지만 아직도 산부인과 방문을 망설이는 사람들도 많다.
 

▲ 강미지 원장 (사진=여노피산부인과 제공)


이에 여성 환자들의 부인과 검사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자 산부인과 전문의들이 힘쓰고 있다. 특히 여성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미혼 여성들의 심리적 문턱을 낮추며 여성 건강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많은 산부인과에서 여의사를 채용, 산부인과의 수술적 방법을 고민 중인 환자들의 심리적인 불안감을 안정시켜주고, 의사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기반으로 환자가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돕기도 한다.

여노피산부인과 강미지 대표원장은 “산부인과 진료는 충분한 상담을 통해 진행돼야 증상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환자 역시 감추기보다는 적극적인 진료가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왕절개술, 유아 음식 알레르기와 무관
스드메도 중요하지만 결혼 전 부인과 검진이 필수
갱년기 자궁근종, 저절로 낫지 않아…조기 검진과 치료 중요
증상 없이 발견되는 뱃속 거대종양 ‘난소기형종’ 치료는?
임신중절 예방, 피임만이 유일한 정답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