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요양 중 진폐근로자, 장해급여 청구 가능”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9 17:29:12
  • -
  • +
  • 인쇄
2010년 11월 이전부터 요양중인 진폐근로자도 지급 대상
▲ 근로복지공단 CI (사진= 근로복지공단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진폐증 요양 근로자들은 요양 중에도 장해급여를 청구할 수 있다.

근로복지공단은 2016년 대법원 판결로 진폐보상연금이 도입된 2010년 11월 21일 이전부터 진폐 및 합병증으로 요양이 결정된 진폐 근로자들은 요양 중에도 장해급여 지급이 가능하다고 9일 밝혔다.

산재보험법상 장해급여는 요양이 끝난 후 치유된 사람에게만 지급이 가능해 산재노동자는 원칙적으로 요양이 끝난 후에만 장해급여를 받을 수 있다.

지난 2010년 11월 산재보험법이 개정·시행돼 요양 중인 진폐근로자도 진폐보상연금(기초연금+진폐장해연금)을 지급받게 됐으나 법 시행 전부터 요양 중인 진폐근로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돼 왔다.

근로복지공단은 “최근 법원이 법 개정 전부터 요양 중인 진폐근로자에게도 장해급여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함에 따라 2010년 11월 21일 전부터 요양 중인 많은 근로자가 장해급여를 지급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단은 “요양 중인 진폐근로자의 장해등급은 진폐병형 및 심폐기능 정도에 따라 결정되며 ‘진폐의 예방과 진폐근로자의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한 광업의 분진작업에 종사한 이력이 있는 사람은 장해급여 외에 장해위로금(장해일시금의 60%)을 추가로 지급받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이에 진폐 요양 환자나 유족들은 가까운 근로복지공단 지사에 장해급여청구서 및 장해위로금지급신청서를 제출해 본인들의 권리를 조속히 청구할 것이 당부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직장 내 괴롭힘’ 신고 건 중 45.6% ‘기타’2022.01.20
질식‧중독 위험 있는 소화약제 '이산화탄소→저위험 약제' 대체 추진2022.01.19
지난해 산재 사망자 80.7%는 '50인 미만' 사업장서 사망2022.01.11
‘산업재해 정의에 출퇴근 중 발생한 재해 등 명시’ 추진2022.01.10
10년간 전자산업서 일한 청소노동자 유방암 발병…직업성 암 첫 산재 인정2022.01.0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