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現 국내 코로나 진단검사 체계서도 '오미크론' 진단 가능"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7:06:36
  • -
  • +
  • 인쇄
질병청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받을 가능성 낮아"
▲ 現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도 오미크론 변이를 문제없이 진단할 수 있다는 방대본 답변이 나왔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도 문제없이 진단할 수 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으로,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다.

특히 현재까지 국내에서 허가된 시약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주요 변이 부위인 스파이크(S) 유전자를 포함한 다수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어,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방대본의 설명이다.

또 코로나19 변이 여부의 확인은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전장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더불어 오미크론 변이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타겟 유전체 분석법(변이 PCR) 개발에 착수한 상태로, 방대본은 향후 지속적인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여부 등을 면밀하게 감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약처, 임상시험 안전지원 중장기 정책 방향 논의2022.01.19
서울시, 올해부터 첫만남이용권 신설…200만원 바우처 지급2022.01.19
이달부터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7500원 지급…부부가구는 49만2000원2022.01.19
식약처, 각계 전문가와 디지털 기술 활용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혁신 논의2022.01.19
금연 상담전화, '국립암센터→건강증진개발원'으로 이관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