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보건소장 우선임용, 한의사 포함 환영”…조속한 처리 촉구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7 18:44:28
  • -
  • +
  • 인쇄
남인순 의원, 지역보건법 개정안 발의
한의협 “국민건강증진 위해 조속한 개정 필요”
▲ 대한한의사협회 로고(사진=대한한의사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한한의사협회는 17일 ‘보건소장은 한의사를 포함한 의료인 중에서 우선 임용토록 한다’는 내용의 법 개정 추진에 환영의 뜻을 표하고, 국민건강증진 차원에서 신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국회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보건소장 임용 시 양의사를 우선하도록 되어 있는 현행 법조항을 한의사와 양의사, 치과의사, 간호사, 조산사 등 의료인 중에서 우선토록 개선하는 ‘지역보건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남 의원은 입법취지를 통해 “한의사, 치과의사, 간호사, 조산사 등 의료인을 제외하고 양의사만을 우선적으로 보건소장에 임용하도록 하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는 차별이라는 지적이 있어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법 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간 한의계는 ‘지역보건법 상의 보건소장 임용관련 조항’ 개정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정부부처와 국회 등에 꾸준히 제기해 왔으며, 관련기관에서도 문제점을 지적하고 수 차례 시정을 권고해 왔다.

국가인권위원회는 2006년 9월과 2017년 5월, 두 차례에 걸쳐 ‘보건소장 임용 시 양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특정 직종을 우대하는 차별행위’임을 지적하고 ‘해당 규정은 국민의 핵심 기본권인 평등권과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시정권고 의견을 냈다.

법제처 역시 2018년 6월, 보건소장 임용자격을 의사면허 소지자로 제한하는 현행 규정은 반드시 정비해야 할 ‘불합리한 차별규정’으로 규정하고 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회에서는 2013년과 2014년, 당시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용익 의원과 김미희 의원, 김명연 의원이 국정감사를 통해 보건소장 임용기준을 한의사와 치과의사 등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보건복지부에 해당 법령에 대한 개정을 주문한 바 있다.

한의협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2018년 11월, ‘양의사 보건소장 우선 임용은 최우선으로 철폐돼야 할 대표적 보건의료분야 적폐’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한의협은 “아직도 상당 수의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양의사 지원자가 없어 보건소장 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며 “이제는 양방 편중에서 벗어나 한의사와 치과의사, 간호사 등 타 직역 의료인들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공공의료의 편의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한의사협회는 국민건강증진에 도움이 되고 특정 직역에 부여된 특혜를 청산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지역보건법 개정안에 찬성한다”며 “반드시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회무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필수 의협회장, 간호법 반대 릴레이 1인 시위 동참…“총력 다해 저지할 것”2022.01.26
"역치 40-60dB 사이 노인 난청 정부 지원 無…체계적인 지원 필요"2022.01.25
간무협, 간호법 결사 반대…“우리는 의료법에 남겠다”2022.01.24
한의협 “감염질환 예방‧치료, 정부 차원 적극적인 한의약 활용방안 필요”2022.01.20
"대법원 IMS 판결, '의사 의료행위' 재확인…아전인수격 해석 중단해야"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