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스, 암 진단 핵심 타겟 ECPKA 항체 물질·용도 특허 확보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0 16:07:27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낙스가 여러 암을 진단하는 진단키트 개발의 핵심 타겟인 ECPKA항체의 물질 및 용도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ECPKA의 특정 도메인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신규 단일 클론 항체를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다중 암을 진단하는 내용으로, 낙스는 이미 전립선암과 유방암에서 해당 항체를 기반으로 한 진단 데이터를 확보했다.

낙스 윤태현 대표는 “이번 특허 등록을 통해 ECPKA 항체를 기반으로 두 가지 암에 대해 성공적으로 진단이 가능함을 입증했다. 또한 특허에 포함되지 않은 대장암, 간암, 폐암 등의 다양한 암 종의 검출 결과를 추가로 확보하고 있다. 신속진단검사 키트(RDT kit) 방식의 검출 방법 역시 개발을 완료해 앞으로 더 많은 특허를 생성하고 이를 사업화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낙스는 ECPKA 항체를 추가 바이오마커와 함께 사용해 다중 바이오마커 형태로 제품을 개발해 기존 제품의 민감도 및 특이도를 개선하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낙스는 현재 해당 특허의 국제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으며 추가 다중 바이오마커에 대한 특허 출원 역시 진행 중이다. 또한 신규 다중 유전자 바이오마커를 이용한 전립선 암 검출도 임상을 앞두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 임상 본격 개시
프로테옴텍, 진단키트 2종 식약처 허가 획득…“외형 확장 도모”
루닛, 스코프 PD-L1 유용성 입증…전문의 의사결정 긍정적 영향 증명
식약처, AI 기반 차세대 의료기기 인허가시스템 구축 추진
씨유메디칼, 이사회 의장에 이선종 사내이사 선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