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中企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 사전검토부터 임상까지 R&D 전주기 밀착 지원한다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8 16:24:11
  • -
  • +
  • 인쇄
건기식 중소기업 R&D 지원 업무협약 체결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정부가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의 사전검토 단계부터 임상까지 기술개발(R&D) 지원을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건강기능식품 분야 중소기업의 신기술‧신제품 개발 촉진과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개발 협력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촉진과 안전하고 새로운 건강기능식품 기술개발 사업의 성과창출 등을 위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자 진행됐다.

현재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연평균 11%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나, 국내 건강기능식품 산업은 영세 중소기업이 다수인 산업구조다.

이들은 열악한 자금난과 규제 대응 미흡 등의 사유로 기술개발(R&D) 뿐만 아니라 사업화에 필요한 기능성 인정 등 신제품 개발에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

또한 미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주요국에서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높은 성장가능성과 고부가가치 산업임을 고려해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지만 국내 기업의 글로벌시장 점유율은 2% 내외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중기부와 식약처는 이번 협약으로 건강기능식품 연구과제의 사전검토 단계부터 임상까지 기술개발(R&D) 전주기 밀착지원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중기부와 식약처는 기술개발(R&D) 초기 기획단계부터 안전 규제 기준의 적합성, 제품화 가능성을 진단 평가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방향설정을 지원하고 인‧허가 관련 컨설팅, 교육 실시 등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과 사업화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식약처 이승용 식품안전정책국장은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 중소기업에 올바른 규제 안내를 통해 연구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통해 국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양 부처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기부 원영준 기술혁신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요구와 관심이 증대함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산업도 지속 성장추세”라며 “부처간 적극 협업해 건강기능식품 기술개발 제품의 사업화 성과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우유, 스낵형 포션치즈 ‘치즈큐빅 파티’ 3종 신제품 출시2022.01.24
크리스피크림도넛, 펫팸족을 위한 텀블러 출시2022.01.24
동서식품, 커피와 시리얼 가격 인상2022.01.24
앙버터·크루아상, 베이커리 빵류 중 포화·트랜스지방 최다2022.01.24
식품·의료기기·화장품 등 설 명절 온라인 부당광고 178건 적발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