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 검사 환자안전 주의경보 발령’…금속성 물품 반입 확인 필요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5:42:14
  • -
  • +
  • 인쇄
MRI 검사실 내 금속성 물품의 반입은 치명적인 발사체 될 수 있어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중 환자안전사고 발생’을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사진=의료기관평가인증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중 환자안전사고 발생’을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19일 발령했다.

환자안전사고의 예방 및 재발방지를 위하여 이번에 발령한 환자안전 주의경보는 MRI 검사 시 강한 자기장으로 인해 MRI 기기로 금속성 물품이 빨려들어가 환자에게 다양한 위해(危害)가 발생한 주요 사례와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이 포함되어 있다.

MRI 검사 시 금속성 물품 반입으로 다양한 위해를 초래할 수 있는 환자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검사 전 환자의 체내에 삽입된 금속성 의료기기 여부 및 환자 및 보건의료인이 소지하고 있는 금속성 물품을 여러 차례 확인해야 한다.

검사 중 활력징후 모니터링, 산소 투여 등의 처치가 필요하거나 소지해야 하는 물품이 있는 경우 MRI 검사가 가능한 방법으로 변경 후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인증원 임영진 원장은 “최근 MRI 검사 중 산소통이 빨려들어가 환자의 신체를 압박하여 사망하게 된 사례가 발생했듯이 보건의료인은 MRI 검사 전 금속성 물품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는 절차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 및 보호자는 체내에 삽입하고 있는 금속성 의료기기가 있을 경우 보건의료인에게 알려야 하며, 소지하고 있는 금속성 물품이 없는지 다시 한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4회 글로벌 얼굴 성형 심포지엄 성료…39개국 참가2021.12.02
바디텍메드, 코로나19 진단제품 '오미크론' 유효성 평가 완료2021.12.02
미코바이오메드, 서울·광주에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 납품2021.12.02
‘연성내시경 자동화시스템로봇수술기’, 제17호 혁신의료기기 지정2021.12.02
엔젠바이오, 베트남에 3억 규모 코로나 진단키트 공급 체결2021.12.0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