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원 자동차보험 진료비 4년새 5.7배 ↑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5:31:56
  • -
  • +
  • 인쇄
‘건강보험 입원 진료비 증가율’전체 평균 대비 한의원 2.7배 높아

▲병상이 있는 한방병의원 병상 및 진료현황 (사진=신현영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한의원의 자동차보험 환자.진료비는 4년새 4배, 5.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병상이 있는 한방병.의원’ 전체 병상은 지난해 3만 1636개로 2016년 2만 899개 대비 51.4%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한방병.의원 전체 상급병상은 32.8% 감소했으나 한의원의 상급병상(3인실 이하 병실)은 165.8% 증가했으며, 이러한 추세는 올해 더 강화됐다. 즉, 올해 상반기만 3264개로 전년 대비 1.7배 증가했다.

특히, 한의원의 자동차보험 환자.진료비는 건강보험이나 의료급여에 비해 급증했다. 같은 기간 한의원의 자동차보험 입원환자 수와 총급여비는 각각 305.5%, 468.1%로 급증했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한방병원과 한의원의 진료비 증가는 요양기관종별 입원 진료비 현황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즉, 같은 기간 요양기관 전체 입원 진료비(건강보험)는 38.7% 증가한 상황에서 한방병원, 한의원은 각각 74.4%, 102.6% 증가했다.

한방병.의원의 진료비 증가는 병상 증가로 연결된다. 같은 기간 상급종합병원(-0.5%), 병원(-12.0%), 의원(-5.7%)의 병상은 감소한 반면, 한방병원(50.9%), 한의원(100.3%) 병상은 증가했다[표3].

신현영 의원은 “최근 한의원 상급병상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한방 자동차보험 환자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심평원은 어떤 의료행위가 안전하고 효과적인지에 대한 근거기반적 평가를 해야 하며, 한국보건의료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협조를 통해 자동차보험 심사기준을 세밀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수원에 706병상 규모 종합병원 들어선다…수원덕산병원 기공식 개최2022.01.25
한양대병원, LG AI연구원과 '초거대 AI 연구' 양해각서 체결2022.01.24
의정부을지대병원 김동욱 교수, 亞 최초 4세대 표적항암제 임상시험 시행2022.01.24
“황금연휴 앞둔 ‘홈설족’, 치아 건강 미리 점검하세요”2022.01.24
"코 성형 후 숨 못 쉬는데 병원은 법적 대응하라 해"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