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AI기술 활용한다…“신속·정확한 판별 기대”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5:48:11
  • -
  • +
  • 인쇄
국립생물자원관 "AI를 생물 종 판별 기술 개발에 활용"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5월부터 추진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생물자원 활용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록된 종을 뜻하며, 이들 종의 불법적인 유통을 막기 위해서는 빠르고 정확하게 종을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이에 국립생물자원관은 ‘녹색융합기술 인재 양성 사업’의 하나로 올해 5월부터 김창배 상명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석·박사 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멸종위기종 판별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진은 먼저 환경부에서 관리하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중에 하나인 앵무새를 신속,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아마존앵무 27종의 경우 형태적으로 서로 유사해 수입 현장에서 종 판별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딥러닝 기반 객체인식 모델’을 이용해 노란청구아마존앵무, 파란뺨아마존앵무, 연보라빛아마존앵무 등 27종을 판별했다.

이들 27종을 관련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하여 종을 판별한 결과, 노란청구아마존앵무와 파란뺨아마존앵무는 종판별 정확도가 100%, 연보라빛아마존앵무는 가장 낮은 80%, 나머지 24종은 평균 92.1%로 나타났다.

최종원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이번 인력양성사업에서 개발 중인 인공지능 기술이 앞으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을 신속·정확하게 판별하는 데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기 화성 산란계 2개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2.01.22
충북 진천 종오리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2.01.22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동물보호단체, 제작진 고발2022.01.21
한‧러 환경협력공동위 개최…‘아프리카돼지열병 관리’ 상호협력2022.01.20
政, 아프리카돼지열병·고병원성 AI 방역 강화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