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많은 근육, 대사증후군 유병율 높인다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5 15:20:47
  • -
  • +
  • 인쇄
울산대병원, 근육이 대사증후군에 미치는 연구 발표
▲ 가정의학과 전영지, 재활의학과 김충린, 영상의학과 이태영, 호흡기내과 강병주, 심장내과 박경민 교수 (사진=울산대학교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근육량 뿐만 아니라 근육의 질도 대사증후군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울산대학교병원 교수진(가정의학과 전영지, 재활의학과 김충린, 영상의학과 이태영, 호흡기내과 강병주, 심장내과 박경민)과 울산대학교병원 빅데이터 센터는 최근 근육의 양과 질이 대사증후군과 관련이 된다는 연구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대사증후군은 비만과 관련된 대표적인 성인병 중 하나이며, 암, 심뇌혈관질환의 위험뿐만 아니라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비만 중 특히 내장에 지방이 많이 쌓이는 내장비만의 경우 대사증후군의 유병을 증가시키며, 근육의 양이 많을수록 대사증후군의 유병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근육 사이 지방이 많이 함유된 근육과 그렇지 않은 근육이 대사증후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했다. 

 

연구결과 내장지방을 보정한 후에도 지방이 적은 근육은 대사증후군 유병을 낮추었고, 지방이 많은 근육은 대사증후군 유병을 높였다.

이외에도 성별에 따라 남성은 근육의 질과 대사증후군 관련성(지방 적은 근육은 대사증후군 유병을 낮추고, 지방이 많은 근육은 대사증후군 유병을 높임)이 확연했다. 

 

여성의 경우는 폐경후 여성도 관련성이 확연했으나 폐경전 여성은 지방이 적은 근육이 대사증후군 유병을 낮추는 결과만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가정의학과 전영지 교수는 “지방뿐만 아니라 근육이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이 있음을 보여줬으며 특히 근육의 양뿐만 아니라 근육의 질도 중요함을 알려주는 연구”라고 말했다.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비만 인구가 증가하고 있고, 중년 이후의 비만 환자에게 좋은 근육을 늘리는 치료가 중요하며, 이러한 치료가 비만 관련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지에 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 논문은 국제학술지 헬스케어(healthcare) 2021년 9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덴마크 연구팀 "이혼·독거, 중년 남성 건강에 나쁜 영향"2022.01.19
야간‧교대근무자, 주간근무자보다 우울증 위험 ↑2022.01.18
작년 국가건강검진, 올해 6월까지 연장…시기 놓치기 전 받아야2022.01.14
식품 통한 비타민C 섭취 많을수록 비만 위험↓2022.01.14
초기 만성콩팥병-지방간 동반하면 허혈성 심장질환 발병 위험 76% ↑2022.01.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