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환자 집어 던지고 발로 밟은 보호사, 징역형 집행유예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9 07:44:56
  • -
  • +
  • 인쇄
▲ 치매 환자를 발로 밟고 폭행해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골절상을 입힌 보호사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치매 환자를 발로 밟고 폭행해 6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골절상을 입힌 보호사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6단독은 노인복지법위반 및 정신건강증진및정신질환자복지서비스지원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된 보호사 A(67)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9일 오전 인천시 서구 한 병원 3층 비상 출입구 앞 복도에서 치매와 파킨슨병 등 증상으로 입원한 B씨(82)가 병동을 나가려고 하자 멱살과 왼쪽 다리를 양손을 잡고 굴려 집어 던진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A씨는 쓰러진 B씨의 가슴 부위와 복부를 발로 밟고 몸통 위로 올라서 늑골에 다발성 골절상을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사건 발생 이후 곧바로 B씨에 대한 응급처치가 이뤄졌고, 사건 관련 안전사고 발생 보고서가 작성됐다“며 ”A씨가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와 B씨의 피해 회복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간호사인 척 하기”…산모 동의없는 분만실 학생 참관 의혹 제기
계명대병원 원내약국 소송…2심도 “약국 개설은 의약분업에 위배”
대법 "아산병원 '문전약국' 공동도우미 호객행위, 약사법 위반"
휠체어 충돌 사고로 하반신 마비 70대 환자 숨지게 한 간호조무사 벌금형
업무상 주의 소홀히 해 환자 사망 이르게 한 요양병원…法 “손해배상 책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