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다모다, 샴푸 원료 금지품목 지정한 식약처에 '재검토' 촉구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07:45:19
  • -
  • +
  • 인쇄
"추가 유전독성 테스트 결과 나올때까지 개정안 고시 연기해달라"
▲ 모다모다 프로체인지 블랙 샴푸 (사진=모다모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모다모다 측이 주요 원료를 금지품목으로 지정한 식약처의 행정조치에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모다모다와 카이스트(KAIST) 측은 26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THB 성분을 함유한 자사 제품의 안전성 관련하여 다시 한번 식약처 관계자 및 여러 전문가들께 공정하고 합리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 행정조치를 진행해달라”고 호소했다.

모다모다 측은 “이미 수십년간 국민들에게 보편적으로 사용되어 온 염모제(염색약)가 모다모다 샴푸보다 더 안전하다고 할 수 있는가?”라며 “이미 EU에서 유전독성이 확정된 성분을 함유한 채 현재까지도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1000여개의 제품들에 대해서는 왜 이런 규제가 적용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식약처가 행정예고한 사전적 예방 조치에 따른 이번 화장품법 개정안에 대해 국민의 안전을 염려하는 그 취지에는 깊이 공감하나, 특히 이번 개정안의 근거가 된 EU 보고서는 전문가마다 여러 해석을 가능하게 해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모다모다 측은 “자사 제품의 추가 유전독성 테스트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번 개정안의 고시를 연기하고 종래에는 세정제와 같은 자사 제품이 규제 대상에서 예외 되도록 식약처가 법 개정을 재검토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4-트리하이드록시벤젠(1,2,4-THB)을 화장품 사용금지 원료로 지정해 목록에 추가하는 개정절차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1,2,4-THB는 ‘모발 염색 기능’을 갖는 물질로 소비자안전성과학위원회(SCCS)에서 위해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유럽집행위원회(EC)가 2020년 12월 유럽의 화장품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했다.

전문가 자문 회의에서는 행정예고 기간 중에 제출된 의견을 포함해 1,2,4-THB에 대한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였고, 식약처는 잠재적인 유전독성 및 피부감작성 우려에 따라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최종 결론을 도출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성다이소, '초초스랩' 출시
일동제약, 염모 기능 ‘프로바이오틱 컬러 피그먼트 샴푸’ 출시
LG생활건강, 프리미엄 생활용품 ‘포켓몬 에디션' 제품 출시
TS트릴리온, 지난해 이어 올해도 ‘적자 행진’
비레디, ‘마그네틱 피팅 쿠션’ 리뉴얼 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