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6:01:02
  • -
  • +
  • 인쇄
정신건강복지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정신질환 조기 치료비와 응급입원 비용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정신질환자 조기 치료비 지원 관련 대상과 내용을 정하고, 응급입원 비용 부담에 대해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것을 명확히 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조기치료비 지원 대상자는 의사가 정신건강 상 문제가 있다고 진단한 사람으로서 소득이 보건복지부 장관이 고시하는 기준 이하인 사람으로 규정했다.

조기치료비는 건강보험 본인부담금을 의사가 정신건강 상 문제가 있다고 진단을 한 날부터 5년까지 지원하며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등에 대해서는 심리검사비, 비급여 투약 및 조제료, 비급여 검사료 비급여 치료비용도 지원한다.

응급입원 시에도 건강보험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며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등에 대해서는 비급여 치료비용도 지원하도록 했다.

이때 응급입원한 사람의 주소지가 불분명한 경우 응급입원한 사람이 발견된 장소의 지자체의 장이 비용을 부담하도록 했다.

개정된 시행령은 12월 9일부터 시행된다.

복지부 정은영 정신건강정책관은 “발병 초기 정신질환자의 집중치료와 지속적인 치료를 위한 지원 근거가 법령상 명확히 마련된 만큼 정신질환 급성기 위험을 관리하고 만성화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3월부터 척추 MRI 검사 건보 적용 확대…검사비 10~20만원 수준2022.01.27
녹내장 치료제 '비줄타점안액' 등 2품목 신규 급여 등재2022.01.27
스마트 기술 연계한 건강관리서비스 연구개발 세미나 개최2022.01.27
‘인플루언서 치료경험담’ 불법의료광고 단속한다…적발 시 행정처분‧형사고발2022.01.27
정부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환 차근차근 진행…필요이상 공포 부적절"2022.01.2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