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리 등 식품 모방 생활화학제품 안전·표시기준 마련해야"

김우정 / 기사승인 : 2022-01-19 07:45:59
  • -
  • +
  • 인쇄
8세 미만 어린이 오인·섭취 사고, 5년간 143건 달해
(자료= 공정거래위원회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우정 기자] 정부가 젤리모양 세제 등 식품 모양의 생활화학 제품을 혼동해 먹는 피해를 막기 위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권고가 나왔다.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최근 여정성 민간위원장 주재로 ‘2022년도 소비자정책 종합시행계획’, ‘소비자지향적 제도개선 과제’ 등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생활화학제품 오인·섭취 사례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이며 이 중 8세미만 어린이의 오인·섭취 사고는 최근 5년간 143건으로 약 60%를 차지한다.

우리나라는 빵모양 방향제, 젤리모양 세제 등 소비자가 오인·섭취 시 생명·건강에 큰 위해를 가져올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 규정이 부재한 상태다.

이에 소비자정책위는 환경부에 소비자 오용 우려가 있는 식품 모방 생활화학 제품의 제조·유통에 대한 안전·표시기준을 마련해 개선하라고 권고했다.

한편 2022년 종합시행계획 대표 과제로 식약처와 공정위는 ▲해외직구 식품 검사 및 해외위해제품관리 실무협의체 운영 ▲체육·관광시설·안전점검 및 융·복합 제품 안전기준 개발 ▲개인정보 전송요구권 등 정보 주체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아동·노인층·다문화가족 등 취약계층에 대한 소비자교육을 확대하며 오메가3, 공기청정기 등 소비자 관심이 높은 품목에 대한 비교정보가 제공된다.

 

메디컬투데이 김우정 (helen826@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디프랜드, 광주상무 안마의자 전시장 신규 오픈
LG생활건강, ‘에프킬라 파워플러스 팬’ 출시
SK매직, ‘식기세척기 6인용’ 신규 색상 2종 출시
락앤락, 냉동·냉장 소분 보관용기 ‘스마트킵’ 출시
LG생활건강, '죽염 힙스터스 솔트카라멜향 치약' 출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