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팜솔루션즈, IPO 주관사로 하나금융투자 선정…올해 코스닥 상장 추진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4:36:50
  • -
  • +
  • 인쇄
▲ 바이오팜솔루션즈 CI (사진=바이오팜솔루션즈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중추신경계(CNS) 신약개발사 바이오팜솔루션즈가 코스닥 상장을 위해 하나금융투자를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하나금융투자와 추진해온 프리 IPO 펀딩을 올해 초 마무리하고 빠르면 연내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중추신경계 및 희귀질환 분야 전문 신약개발 업체로 지난 2008년 설립됐다. 회사가 자체 개발한 뇌전증(간질) 치료제 후보물질 ‘JBPOS0101’은 펠바메이트와 카리스바메이트, 세노바메이트의 뒤를 잇는 ‘3세대 약물’로 불린다. 

 

이전 세대 약물 대비 독성은 적고, 약효는 뛰어나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최고 간질치료제로서의 높은 개발 가능성을 인정받아 레드북(Red Book)에 선정되기도 했다.

회사의 주요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소아연축(소아간질) 치료제는 지난 2019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2상 허가승인을 받고 임상을 진행해 약효를 확인했다. 

 

소아연축은 0.5세에서 3세 사이에 발생하는 난치성 희귀질환으로, FDA의 승인을 받은 기존 치료제가 있지만 심한 부작용으로 현재 제대로 된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회사는 전 세계 미충족 수요(Unmet need)가 큰 만큼 미래 시장성 역시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외에도 회사는 임상2상 POC(개념증명) 단계인 광발작 반응억제(Photo Sensitivity Study)를 통해 간질에 대한 약효 유효성을 확인했으며, 희귀질환인 간질중첩증(Status Epilepticus)에 대해서도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임상2상 허가를 받고 임상 진행 중에 있다.

작년 8월에 중국 CNS 분야에 특화된 경신제약에 JBPOS0101의 기술이전을 성공하기도 했다. 이번 거래의 총 계약금은 선급금 500만달러, 임상개발 단계별 성공 마일스톤을 포함해 4000만달러로 책정됐다. 상용화 이후 매출액에 대한 경상기술료는 별도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JBPOS0101의 타 적응증 확대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 등 신경퇴행성 질환이 그 예다. 이들 질환은 고령화 현상과 함께 증가하는 퇴행성 뇌 질환으로, 최근 치료제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이 외에도 다수 질환 대상 임상 1상 및 임상 2상 등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팜솔루션즈 최용문 대표는 “당사가 개발한 ‘JBPOS0101’은 다양한 분야의 치료제로 개발이 가능해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일부 글로벌 제약사와는 공동연구 및 라이선스 딜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당사가 보유한 핵심 파이프라인의 확대 개발을 통해 CNS 및 희귀 질환 분야의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팜솔루션즈는 SK바이오팜 전신인 유공 신약개발사업부를 설립하고 16년간 몸담았던 최용문 대표가 창업한 신약개발기업이다. 최 대표는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인 세노바메이트를 비롯해 솔리암페톨, 카리스바메이트 등의 초기 개발을 진두지휘했다. 바이오팜솔루션즈는 작년 12월 기준 202개 특허를 출원한 후 146개 등록을 진행했고, 올해 JBPOS0101의 임상 확대를 추진해 기술성평가 신청을 비롯한 코스닥 상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 조순태‧황유경 사외이사 선임
제놀루션, 강남베드로병원과 코로나19 임상 공동 연구계약 체결
소마젠, 1분기 매출 89억원…전년동기比 39.4%↑
바이오큐빅스, 기술특례상장 기술성 평가 통과
디엑스앤브이엑스, 지오영과 ‘타액용 진단키트’ 약국 유통 공급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