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재수술 방지하려면 개개인에 맞춘 성형이 관건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4:43:16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쌍꺼풀 수술은 이제 가장 보편화된 성형수술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수능이 끝난 겨울방학 시즌이 되면 성형외과를 찾는 이들이 더욱 많아진다. 10대 청소년들도 방학을 맞아 쌍꺼풀수술과 같은 눈 성형을 위해 성형외과를 방문하기도 한다.

첫 수술의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많은 사람들이 수술을 하면서, 첫 수술의 불만족스러운 결과로 인한 재수술 또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른 부작용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눈은 전체적인 이미지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이고, 눈의 느낌이 달라지는 것만으로도 외모와 이미지에 큰 변화가 나타나기 때문에 수술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수술 후 불만족을 줄이기 위해서는 개개인별로 1:1맞춤 성형이 필요하다.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해 눈꺼풀 두께와 지방의 양, 처짐 등을 파악해 수술 방법이 정해져야 한다.

JW정원성형외과 김연준 원장은 “쌍꺼풀 수술은 가장 보편적인 수술이다. 자연스럽게 하기 위해 매몰 쌍꺼풀 수술을 선호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풀릴 가능성이 있다. 반면 절개 쌍꺼풀 수술의 경우 상대적으로 회복기간이 길고, 잘못된 디자인으로 인해 높은 라인의 일명 소시지 쌍꺼풀이 되는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 김연준 원장 (사진=JW정원성형외과 제공)


이어 “만약 안검하수처럼 눈꺼풀이 처져 눈동자가 다 보이지 않거나 눈을 뜨는 힘이 약하다면 눈매교정이 필요할 수도 있다. 몽고주름으로 인해 눈과 눈 사이가 멀어 눈이 작아 보이는 경우 앞트임이, 눈꼬리가 올라가 눈매가 사나워 보이거나 눈 가로 길이가 짧아 눈매가 답답해 보일 때 역시 뒤밑트임으로 개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 “쌍꺼풀 수술를 비롯한 눈 성형이 보편화됐다고 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개인의 눈 구조에 맞는 맞춤 눈 성형을 하지 않으면 두 번, 세 번 반복된 수술을 하게 될 수 있으니 심미안을 갖추고 수술의 기술적 노하우가 있는 전문의를 찾아 충분한 상담 후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리프팅과 스킨부스터 시술, 커스텀 맞춤 계획 세워 진행해야
다크서클 개선 눈 밑 지방재배치, 신중하게 접근해야
마스크 의무 착용 완화로 고민 커지는 마기꾼들
튠페이스 리프팅 레이저, 시술 부위에 맞는 핸드피스 적용해야
하안검눈성형과 눈밑지방재배치, 눈 모양과 상태에 맞게 진행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