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인겔하임, 대웅제약과 상표권 분쟁서 패배

김우정 / 기사승인 : 2022-01-19 07:46:27
  • -
  • +
  • 인쇄
특허심판원, 트라젠타와 트라세타 오인ㆍ혼동 여지 크지 않다 판단
▲ 트라젠타 (사진=베링거인겔하임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우정 기자] 베링거인겔하임이 대웅제약과의 상표권 분쟁에서 패배했다.


특허심판원은 최근 베링거인겔하임이 대웅제약을 상대로 제기한 상표권 무효 심판에 대해 기각 심결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당뇨병 치료제 ‘트라젠타’와 대웅제약의 소염·진통제 ‘트라세타’가 전체적 청감과 그 칭호 또한 유사하며, 상표가 비슷해 상표권 침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상표 무효 심판을 청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등록상표 및 선등록상표의 외관과 호칭이 비유사하며, 지정상품들은 모두 전문의약품으로서 의사와 약사들이 주로 취급하는 거래실정을 고려하면 출처의 오인·혼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지극히 낮다며 등록상표와 선등록상표가 비유사한 상표라고 반박했다.

특허심판원 역시 두 제품이 표장의 외관, 관념 및 호칭이 모두 유사하지 않아 상품 출처의 오인, 혼동의 우려가 없는 비유사한 상표라고 판단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우정 (helen826@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올릭스, 570억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정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리브리반트' 출시…"새로운 치료 기회 제공"
메디콕스, 컬티바와 라오스 의료용 대마 연구·재배 사업 본계약 체결
내년부터 CSO 관리소홀 제약사 함께 처벌…윤리경영 강화 방안 집중 논의
대웅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정’ 중남미 4개국 품목허가 신청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