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 성차별 개선 권고 수용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1 14:38:12
  • -
  • +
  • 인쇄
내년부터 결혼 유무 관계없이 본인 부모만 부양의무자로 산정
▲ 질병관리청이 인권위 권고를 수용해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 대상자 선정 시 결혼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 부모만 부양의무자로 산정하기로 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질병관리청이 인권위 권고를 수용해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 대상자 선정 시 결혼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 부모만 부양의무자로 산정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성별에 따라 부양의무자를 달리 정한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 지침의 차별적 요소 개정 권고를 질병관리청이 수용했다고 1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희귀질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의 대상자 선정 시 건강보험가입자의 경우 환자와 부양의무가구의 소득·재산수준을 조사·평가해 선정한다.

해당 사업의 부양의무자 기준에 따르면 환자가 기혼 여성일 경우 친부모는 부양의무자에서 제외되고 배우자의 부모(시부모)가 부양의무자에 포함된다. 반면, 환자가 기혼 남성일 경우 친부모가 부양의무자에 포함되고, 배우자의 부모(장인·장모)는 부양의무자에서 제외됐다.

인권위는 이처럼 기혼 여성의 부양의무자를 시부모로 정하는 것은 여성이 혼인을 통해 ‘출가‘하여 배우자의 가(家)에 입적되는 존재라고 여기는 호주제도에 근거한 것으로,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차별 행위라고 판단하고 관련 지침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희귀질환자의 결혼 유무와 관계없이 본인의 부모만 부양의무자로 산정하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하고, 2022년부터 변경된 지침을 적용해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이행계획을 회신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방관 화재·구조활동 중 순직률 54.5%…생명담보 필수장비 '부족'2022.01.23
‘국가기관 근무 장애인의 인트라넷 접근성 보장’ 추진2022.01.21
인권위 “軍 교정시설 내 징벌대상행위 조사, 세부절차 필요”2022.01.05
"수급자 등의 폭행 따른 장기요양급여 제한은 '수급자 사회보장권' 침해"2022.01.04
인권위, 이주아동 집단폭행 및 동영상 유출사건에 대한 직권조사 실시2021.12.2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