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해약 환급금 23억 미지급한 한강라이프…공정위, 검찰 고발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0 14:52:10
  • -
  • +
  • 인쇄
공정위, 향후 금지명령과 함께 과태료 600만원 부과
변경신고 사항 지연 대해서도 과태료 등 부과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소비자들에게 23억원의 해약 환급금을 미지급한 상조업체 한강라이프가 검찰에 고발 조치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소비자들에게 해약 환급금을 지급하지 않고, 대표이사 변경 신고를 지연하는 등 할부거래법을 위반한 한강라이프에게 해약환급금 지급명령, 향후 금지명령과 과태료 800만 원을 부과하고,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강라이프는 지난 3월 5일부터 7월 22일 기간 중 선불식 할부거래 계약 해제를 요청받은 3137건에 대해 1773건 30억8600만원을 지연 지급하고, 1364건 23억2400만원을 미지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는 상조회사가 할부거래법 및 해약 환급금 고시에서 정한 법정 해약 환급금을 3영업일 이내 지급하지 않은 행위는 할부거래법 제25조 제4항 위반과 법 제34조 제11호의 금지행위에 해당한다.

또한 한강라이프가 대표이사가 올해 2월 22일에 변경됐음에도 불구하고 15일을 경과해 대전광역시청에 변경신고한 사실이 확인됐다.

선불식 할부거래업체 대표이사 등이 변경되는 경우 법 제18조 제3항에 따라 변경사항이 발생한 날부터 15일 이내에 관할 시‧도지사에게 신고할 의무가 있다.

그러나 한강라이프는 대표이사 변경일로부터 15일이 경과한 올해 6월에 이르러서야 변경신고를 완료했다.

이에 공정위는 한강라이프에게 해약환급금과 지연배상금을 지체 없이 지급하라는 지급 명령 및 향후 금지명령과 함께 과태료 200만원을 부과했다.

더불어 변경신고 사항 지연 신고에 대해서도 향후 금지명령과 함께 과태료 600만원을 부과했으며, 미지급 해약 환급금이 23억2400만원이 넘는 점 등 소비자 피해를 고려해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하였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해약환급금 지급 및 등록사항 신고 의무 준수와 관련하여 상조업계에 경각심을 주고,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상조업체의 법 위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는 한편, 시장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여 위반 행위를 적발할 경우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람상조그룹, 천안시 취약계층 위해 후원품 전달2022.01.27
상조업체 판매 크루즈 여행상품도 선불식 할부거래 규제대상에 포함2022.01.25
유비케어 “국내 최초 의료비 세액공제 자료 제출 간소화 서비스 출시”2022.01.24
마이더스AI “체질 개선 가속…신규사업 추진 적극 검토”2022.01.20
비투엔, 강동요양병원과 ‘실버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2022.01.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