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찍 퇴원한 환자 '썩은 고기' 취급하는 한의원 원장…권익위에 신고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07:16:13
  • -
  • +
  • 인쇄
간호기록지 대필·탕약관리 부실 등 의혹 제기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한 한의원 직원들이 환자를 돈벌이로만 보며 병원을 운영한 한의원 원장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소재 한 대형 한의원 직원들이 한의원 원장인 A씨를 내부 고발했다.

고발 사유는 A씨가 보험급여를 타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는 것으로, 직원들이 B한의원으로부터 받은 상담 교육 자료에 따르면 ‘일단 눕히기 전략’을 펼치거나, 장기치료 또는 2인 1실을 사용할 ‘우량한 환자’를 고르라는 지시가 담겨 있었다.

또한 직원이 입원 환자가 갑자기 퇴원을 요청했다고 보고하자 A씨는 “썩은 고기를 골랐다”라면서 환자를 ‘돈 벌어다주는 고깃덩어리’로 취급하고 있었다.

더불어 A씨는 B한의원에서 최대 입원기간을 채운 환자들을 걸어서 20분 거리에 있는 특정 한의원에 전원시키고 있었으며, 근무표와 식단, 세탁물, 입원 현황과 보험료 심사 이의 신청에 이르기까지 병원 2곳을 하나의 병원처럼 관리하고 있던 정황도 드러났다. 

 

의료법 제33조에 따르면 어떠한 명목으로도 둘 이상의 의료기관을 개설 및 운영할 수 없다.

간호기록지를 원장인 A씨의 가족이 대필해 한꺼번에 작성하거나 탕약 관리를 부실하게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신고자 C씨에 따르면 A씨 가족이 간호기록지를 대필하면서 “만드는 게 창의력이 바닥이 났어. 내가 이렇게 창의력이 없는 줄 이번 기회에 알았다니까”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탕약 관리의 경우 입출고 날짜 관리도 안 되어 있음은 물론, “팽팽해지면 버리는게 유통기한”이라는 말을 하는 등 탕약 관리가 미흡하게 이뤄지고 있었다.

이외에도 채팅방에 경쟁병원의 인터넷 게시물을 공유하면 부적절한 홍보글로 “신고 완료했다”는 보고하게 해 경쟁병원을 음해한 정황도 발견됐다.

이러한 원장을 막고자 한의원 직원들은 차근차근 증거를 모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익명으로 신고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혈액·소변검사 등 면허 범위 밖 의료행위 한의사 '실형'2022.01.27
술 취해 잠든 여성 동료 성폭행한 男간호사…징역 6년2022.01.27
대법 "육체노동 가동연한 만 60세 아닌 65세까지"2022.01.27
'요양급여 부정수급' 윤석열 장모, 항소심서 '무죄'…뒤집힌 판결2022.01.27
비만약 비급여 처방 후 이중청구…法, 업무정지 '적법'2022.0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