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치 40-60dB 사이 노인 난청 정부 지원 無…체계적인 지원 필요"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07:48:47
  • -
  • +
  • 인쇄
이비인후과의사회, 중고도 난청 환자들 대상 '양측 보청기 지원' 제안
▲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기자간담회 모습 (사진=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이비인후과의사회가 노인 난청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며, 중고도 난청 환자들에 대한 양측 보청기 지원사업을 제안했다.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는 지난 2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노인 난청에 대한 지원과 대비를 강조했다.

의사회는 먼저 현재 국내 난청 인구는 중고도 난청 400만명과 경도 난청 900만명 등 1300만명에 달하며, 인구 구조의 변화로 65세 이상의 노인 인구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중 30~40%가 난청으로 고통받고 있음을 전하면서 노인 난청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이해가 필요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현재 노인 난청에 대한 정부의 지원은 양측 60dB 이상 (또는 일측 80dB이상, 반대측 40dB 이상)의 청각장애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한쪽 보청기 구입비용만 지원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평균 역치 40-60dB 사이의 난청을 가진 노인환자들이 대화에 상당히 장애가 있음에도 정부 지원은 전무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또 의사회는 난청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조기에 보청기를 착용하면 치매와 노인성 우울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하고 있으며, 어음 분별력 향상을 위한 양측 보청기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노년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서는 난청에 대한 정부 지원의 문턱이 더욱 낮춰야 한다면서 청각장애진단을 받지 못한 40-60dB의 난청을 가진 노인들에 대한 보청기 지원과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중고도 난청 환자들에 대한 양측 보청기 지원을 제안했다.

의사회는 “우선적으로 65세 이상의 50-59dB 난청 환자에 100만원급 보청기를 공급했을 때 본인 부담금 50% 적용 시 2020년 기준 약 227억30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러나 노인성 난청의 경우 ▲교육과 고용 ▲정신건강 ▲대인관계 등에 악영향을 미침은 물론 그에 따른 사회경제적 손실도 매우 크며, 무엇보다 우리나라가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고 있는 만큼 노인성 난청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때”임을 밝히며, 중고도 난청 환자들에 대한 양측 보청기 지원사업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협, 상임고문단과 임원진 구성 완료…본격 회무 시작
[부고] 송재찬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인터넷신문위원회-한국잡지협회 업무협약 체결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제정 저지 공동 궐기대회 개최
서울시醫 “무료진료 내세운 ‘환자유인’ 불법행위 척결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