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0 10:00:00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최근 장기화된 코로나바이러스 유행 및 경기 침체로 인해 가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중년 남성들의 책임감 역시 무거워진 상태다. 과도한 직장 업무 스트레스 및 상사와의 불화, 임금 인상폭 저하 등 경제적 안정을 마련하기 위한 직장 생활에 큰 부담을 떠안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중년 남성들은 자신의 가족을 책임져야 한다는 사명 아래 힘든 직장 생활을 굳건히 이겨내고 있다.

그러나 일부 중년 남성들은 가정생활에서조차 외로운 신세로 전락해가고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 무기력감, 과도한 음주와 흡연 등 불규칙적인 생활 습관으로 인해 찾아온 ‘발기부전’ 증상 때문이다. 발기부전 증상을 겪는 중년 남성들이 크게 늘면서 부부 관계에도 소홀해져 가정 내에서도 입지가 크게 좁아지고 있다.

때문에 중년 남성들은 발기부전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소위 ‘정력에 좋은 음식’을 찾아 불철주야 노력하기도 한다. 문제는 잘못된 정보 습득으로 인해 발기부전 치료제를 오·남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불법으로 조제된 발기부전 치료제의 피해 사례가 속속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인터넷 쇼핑의 발달로 인해 최근 온라인 쇼핑몰 및 성인용품점에서 발기부전 치료제를 판매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이는 정품과 달라 인체에 심각한 부작용을 끼칠 수 있다. 불법 발기부전 치료제 업자들은 정품 발기부전 치료제를 소량만 넣은 뒤 이를 다른 약물 등과 혼합하는 방식으로 불법 치료제를 양산하고 있다.
 

▲ 이무연 원장 (사진=아담스비뇨기과 제공)

발기부전 환자 가운데 고혈압에 의해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 불법으로 조제된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할 경우 부작용을 떠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불법 발기부전 치료제 중에는 ‘질산염 제제’가 혼합돼 있는 제품도 존재하는데 이를 고혈압 환자가 복용할 경우 혈압이 극도로 낮아져 심장마비,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을 초래하게 되는 것이다.

발기부전 치료제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먼저 비뇨기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은 뒤 자신의 증상에 맞는 적합한 치료제를 처방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만약 불법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한 뒤 어지러움 증상과 복통, 두통, 구토 증상이 나타난다면 지체하지 말고 즉시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정상적인 경로가 아닌 잘못된 경로로 발기부전 치료제를 구하거나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했을 경우 인체에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만약 고혈압 환자가 불법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할 경우 혈압이 낮아져 심장마비 등에 의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표적 남성암, ‘전립선암’ 예방하려면 정기검진이 필수2022.01.21
방광결석만 치료하면 끝?…만성질환 체크 필요2022.01.19
갑작스런 통증 유발하는 요로결석, 재발 잦기에 더 주의해야2022.01.19
겨울철 악화 우려 높은 ‘전립선비대증’ 조기 검사·치료 필요2022.01.18
요도염, 치료시기 놓치면 전파·합병증 위험↑2022.01.17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