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 윤부줄기세포치료제, 1상 임상 국내 첫 성공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7 12:47:56
  • -
  • +
  • 인쇄
서울성모병원 정소향 교수팀,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 환자 대상 안전성‧유효성 입증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안과 정소향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안과 정소향 교수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서경률 교수가 난치성 실명질환인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 윤부줄기세포치료제 1상 임상시험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은 각막의 투명도를 유지하는 윤부줄기세포의 손상으로 지속적 각막상피 결손 및 혼탁이 발생하는 난치성 실명 질환이다.

외상, 염증, 무분별한 콘택트렌즈 착용 등으로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없었다.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을 동반한 환자는 줄기세포 이식이 함께 시행되지 않는 경우 각막이식 후에도 이식 성공률이 매우 낮아 실명 극복이 어렵다.

윤부줄기세포치료제(LSCD101)는 정소향 교수팀이 개발해 클립스 비엔씨에 기술이전한 치료제로 국내 최초의 유일한 안과 윤부줄기세포 치료제이다.

유럽에서 상용화된 자가 윤부줄기세포치료제(Holoclar)에 비해 윤부줄기세포능이 평균 약 3배 이상 뛰어나며 세포배양 시 동물유래 세포와 배양액이 배제돼 안전성이 입증됐다.

연구팀이 단안의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으로 지속적인 시력 저하를 호소하는 환자 6명을 대상으로 자가 윤부줄기세포치료제 투여 후 6개월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6안 모두에서 환자의 안전성이 입증됐다.

6명 모두 각막상피결손 호전 및 혈관화가 감소했고 4명은 시력호전을 보여 유효성도 입증되었다. 현재 자가 윤부줄기포치료제 2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양안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동종 윤부줄기세포치료제 임상시험도 진행 예정이다.

정 교수는 “현재까지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없어 시력 저하로 고통받는 난치성 윤부줄기세포 결핍질환 환자들에게 곧 윤부줄기세포치료제가 상용화돼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겨울철 주의해야 할 안질환 ‘유루증’2022.01.27
겨울만 되면 심해지는 안구건조증, 치료 전 정밀 진단 필수2022.01.27
당뇨망막병증, ‘맥락막 두께’로 치료예후 예측2022.01.26
'망막 나이' 측정 통해 사망 위험 알 수 있을까2022.01.26
라섹 등 시력교정술 계획하고 있다면 꼼꼼한 검진 필수2022.0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