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효능 분석…"오미크론 세부계통 바이러스 억제 효과 확인"

김민준 / 기사승인 : 2022-05-06 11:28:17
  • -
  • +
  • 인쇄
▲ 질병관리청 전경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내 유행 오미크론 세부계통 바이러스에 대한 먹는 치료제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세포 수준에서 확인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 분석 결과를 6일 발표했다.


효능 분석은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를 대상으로, 국내 유행 코로나19 오미크론 세부계통 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을 세포 수준에서 바이러스 증식이 억제(50% 정도)되는 약물 농도 측정을 통하여 평가했다.

팍스로비드(성분명 니르마트렐비르)와 라게브리오(성분명 몰루피라비르)는 국내 유행 오미크론 세부계통 바이러스에 대하여 기존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비교 시, 효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델타 변이주와의 IC50값이 0.7~2.4배 정도 차이 있으나, 효능을 유지했다.


기존 국내에서 주사제로 사용 중인 베클루리주(성분명 렘데시비르)도 오미크론 세부 계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하여 항바이러스 효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발생 시 국내에서 사용 중인 치료제의 효능을 지속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며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종바이러스 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운영 중인 항바이러스 거점실험실과의 협력을 통하여 치료제 탐색 기술 고도화 등 치료제 개발 대응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립재활원, '2022 돌봄로봇 정책 학술토론회' 개최
지난해 외국인 환자수 14만6000명…전년比 24.6%↑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246명…위중증 54명·사망 6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6790명…전날 대비 437명 감소
政, 장애인직업재활시설 27개 대상 ‘마케팅‧홍보‧품질관리’ 지원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