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한국공공조직은행, 지방재건 연구개발 상호 협력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3:01:42
  • -
  • +
  • 인쇄
▲ 분당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은 (재)한국공공조직은행과 지난 2일 지방재건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은 (재)한국공공조직은행과 지난 2일 지방재건 연구·개발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분당서울대병원 김지수 의생명연구원장, 김재용 미래혁신연구부장, 허찬영 재생의학센터장 및 한국공공조직은행 강청희 은행장, 이명규 연구개발실장이 참석해 지방재건 연구개발에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하고 향후 방향성을 논의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분당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과 한국공공조직은행은 ▲동종 지방이식재 가공기술 개발 ▲동종 지방조직 채취·처리 공정 및 탈세포화 기술 개발 ▲지방조직의 생착 기초 연구 및 촉진 기술 개발 ▲시설·장비의 공동 사용, 연구개발 인력 교류, 국가·민간 R&D 과제 공동 참여 등을 추진한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김지수 의생명연구원장은 “한국공공조직은행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동종 지방이식재 개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첨단재생의료 기술 발전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연구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공공조직은행 강청희 은행장은 “첨단 혁신의료기술의 연구개발을 통해 의료기술 향상과 의료산업 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분당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과 협력 관계를 맺게 되어 그 의의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지방조직의 공동 연구 및 활발한 인적·물적 자원 교류를 추진하여 국내 인체조직의 활용범위를 확대하고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재생의학센터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에 대비하여 재생의료 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및 사업화를 위해 2020년 4월 신설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 미래혁신연구부 산하 조직이다. 주요 업무는 첨단재생의료 인프라 구축 및 첨단재생의료 지원이며,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 연구회를 운영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예쁨주의 쁨의원-LG전자와 업무협약2022.01.24
인본병원 파주운정점, 신경외과 전문의 최종문 원장 초빙2022.01.24
동경한의원, ‘자반증‧혈관염’ 분야 해외환자 유치의료기관 선정2022.01.24
톡스앤필 제주지점, 26일 그랜드 오픈2022.01.24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이노베이션바이오와 산학협력 협정 체결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