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오미크론 등 변이 검출 진단시약 내주 개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3 11:22:25
  • -
  • +
  • 인쇄
▲ 분자진단 토탈솔루션 (사진=바이오니아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바이오니아는 다음주 내 오미크론과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전부 검출할 수 있는 시약 개발을 완료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알파, 델타, 델타+ 검출 시약을 수출용 허가를 받아 판매하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원재료부터 장비, 시약까지 자체 개발해 생산하는 국내 유일 분자진단 토탈 솔루션 공급기업이라 타 기업보다 상대적으로 빠르게 제품 출시 가능하다. 

 

탄탄한 유전자 분석력과 바이오인포메틱스(BI) 기술을 이용해 이번 변이 바이러스도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바이오니아는 매달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오미크론 변이 유전체도 분석해 이를 특이적으로 검출하는 Oligo set를 디자인 중이다. 바이오니아는 유전체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결합한 합성생물학 기술력을 가지고 있어 오미크론 변이 유전자를 합성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가 이미 판매 중인 시약과 진단키트가 오미크론 변이가 있어도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확인에는 문제가 없다. 또 판매 중인 변이 키트로도 오미크론 변이를 검출할 수 있다. 

 

오미크론 및 기타 변이 바이러스는 S유전자(스파이크 단백질)에 주된 돌연변이가 발생돼 이슈가 되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기본적으로 해당 유전자 대상으로 검출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정확도가 99% 이상이다.

다만,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델타보다 다섯 배 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어떤 변이에 감염됐는지 파악하는 게 중요해진 만큼 지난달 말부터 제품 개발에 착수했다.

김남일 진단시약본부장은 “이번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 속도와 위험성이 전세계 보건건강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고 보고 전사적으로 제품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분자진단 검사에 들어가는 장비부터 시약, 키트 등 전부 만들 수 있는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출시에 힘 보태 각국 정부가 오미크론 확산을 선제적으로 저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 임상 본격 개시
프로테옴텍, 진단키트 2종 식약처 허가 획득…“외형 확장 도모”
루닛, 스코프 PD-L1 유용성 입증…전문의 의사결정 긍정적 영향 증명
식약처, AI 기반 차세대 의료기기 인허가시스템 구축 추진
씨유메디칼, 이사회 의장에 이선종 사내이사 선임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