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대학병원 응급실 대기시간↑…4년새 평균 체류 ‘5시간→8시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7:35:12
  • -
  • +
  • 인쇄
김병욱 의원 “신속진단키트 활용 등 정부차원 가이드라인 마련 촉구”
▲ 최근 4년간 일반 응급실 평균 체류시간이 5.22시간에서 8.28시간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대학병원의 응급실 환자 평균 대기시간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서울대학교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응급실 처치환자 수 및 평균 대기시간’에 따르면 일반 응급실의 경우 최근 4년간 평균 체류시간이 5.22시간에서 8.28시간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0년의 경우 2019년에 비해 응급 환자수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체류시간은 6.34시간에서 8.28시간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같은 기간 소아 응급실 역시 3.39시간에서 3.45시간으로 다소 증가했다.

체류시간이 늘어난 데는 호흡기 또는 발열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의 경우, 검사와 처치 시행 전 격리진료구역에서 PCR 검사 결과를 대기해야 하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실제로 지난해 발열 호흡기 환자로 격리진료구역에서 진료를 받은 케이스가 4629건으로 전체 응급실 내원 환자의 약 8.8%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검사결과를 기다리다 응급환자가 제대로 진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신속진단 키트 활용 등 검사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방안을 병원에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일, 의약품‧의료보험제도 정보 공유 및 협력 방안 논의2022.01.24
복지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총 24명 확진2022.01.24
코로나 위험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높음'2022.01.24
백신 이상반응 입원‧인과성 불충분, 오늘부터 방역패스 예외2022.01.24
오미크론 검출률 50% 넘어 ‘우세종’…政 “의료체계 전환”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