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디바이오센서, 래피젠과 700억 규모 손해배상 '소송전'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4 07:51:39
  • -
  • +
  • 인쇄
래피젠, 실용신안권침해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 제기
실용신안권침해금지 가처분은 '기각'
▲ 에스디바이오센서 CI (사진=에스디바이오센서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에스디바이오센서가 래피젠과 700억 규모 손해배상 소송전을 벌이게 됐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래피젠이 지난해 12월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실용신안권침해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래피젠이 제기한 손해배상소송 청구금액은 702억원으로 에스디바이오센서 자기자본의 5.55%에 달하는 규모다.

앞서 래피젠은 지난해 7월27일 에스디아비오센서를 상대로 실용신안권침해금지 등 가처분 신청도 제기했으나 2022년 1월4일 기각됐다는 설명이다.

에스디바이오센서 측은 향후 대책에 대해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엘앤케이바이오메드 박근주 대표이사, 자사주 1만 1000주 추가 취득
레인보우로보틱스, 1분기 매출액 36.8억…전년比 182%↑
지노믹트리, 美소화기학회서 ‘얼리텍 대장암검사’ 임상 결과 발표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 임상 본격 개시
프로테옴텍, 진단키트 2종 식약처 허가 획득…“외형 확장 도모”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