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기업 사업보고서 거짓 제출 시 과태료 부과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1:07:32
  • -
  • +
  • 인쇄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자활기업 지원기반 마련을 위한 과태료 부과기준이 신설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기초생활 보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이달 2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자활기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지원기반을 마련하고자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이 개정됨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대로 시행령에 과태료 부과기준을 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에 따라 자활기업은 연 2회 사업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며, 담당 지방자치단체는 필요한 경우 시정명령을 할 수 있고, 의무를 위반한 자활기업에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또한 법 개정을 통해 공공기관이 자활기업 생산품을 우선적으로 구매토록 하여 자활기업 판로를 확대한다.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자활기업이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제출한 경우 ▲관계 서류 제출 요구나 시정명령에 응하지 않은 경우 ▲자활기업이 아닌 자가 유사명칭을 사용한 경우에 과태료를 부과한다.

과태료 금액은 1차 위반 시 100만원, 2차 위반 시 200만원, 3차 이상 위반 시 300만원이다.

보건복지부 김혜인 자립지원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자활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관리·감독 강화라는 법 개정 취지에 따라, 자활기업에 실효성 있는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자활기업은 2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이 상호 협력해 설립·운영하는 기업으로, 자활근로사업단을 거쳐 창업하는 자활경로의 최종 단계를 말한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질병청, CT촬영 진단참고수준 마련…환자 방사선피폭선량 저감화 유도
복지부-질병청, ‘제6회 희귀질환 극복의 날’ 행사 개최
거리 노숙인 지원 거점 노숙인시설 육성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 9975명…118일 만에 1만명대 아래로
건보공단, '연세의료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 개소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