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뮤니스바이오, 세포처리시설 허가 획득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4-19 11:19:50
  • -
  • +
  • 인쇄
▲ 이뮤니스바이오 GMP시설에서 제조원들이 세포치료제 생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이뮤니스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이뮤니스바이오는 ‘첨생법’에 따른 ‘첨단재생의료세포처리시설 허가’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세포처리시설 허가는 첨생법이 시행되면서 신설된 내용으로 세포치료제와 같은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원료인 인체세포 등을 채취·처리해 재생의료기관에 공급하기 위해서는 해당 허가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뮤니스바이오는 지난해 3월에 획득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와 함께 올 4월에 ‘세포처리시설 허가’까지 획득하면서 세포치료제 임상 및 연구를 한층 더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강정화 이뮤니스바이오 대표는 “이번 세포처리시설 허가를 통해 이뮤니스바이오에서 운영중인 GMP시설에 대한 안전성과 운영의 우수성에 대하여 검증받았으며, 향후 여러 임상연구기관들과 함께 세포치료제 분야의 연구들을 적극적이고 활발히 하여 우수한 제품을 국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뮤니스바이오는 유방암, 위암 등 3건의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NK(자연살해)세포치료제를 개발 · 임상 중인 회사다. 면역세포치료제에 대한 진일보한 기술력을 보유한 회사로 평가받고 있으며, 2022년 중 코스닥 상장 계획도 가지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타랩스, 위버랩스 대상 300억 규모 3자배정 유산증자 단행
바이온, 광명하나바이온 사업 마무리 임박…“GMP 활용 의료기기 사업 집중”
에스티큐브 “바이오 USA서 기술이전 등 후속 미팅 확정”
한국로슈진단, 장기이식 환자 감염‧치료 모니터링 검사 출시
이지케어텍, '단국대병원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구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