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가 미세하게 떨리면…마그네슘 부족보단 피로 누적 가능성↑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10:50:29
  • -
  • +
  • 인쇄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연구팀, 눈 떨림 환자와 일반인 비교
눈 떨림 환자 혈중 마그네슘 농도, 특별히 낮지 않아
▲ 눈가가 미세하게 떨리면 마그네슘 보충을 먼저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 효과는 그리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눈가가 미세하게 떨리면 마그네슘 보충을 먼저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 효과는 그리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눈 떨림 증상은 마그네슘 부족보다는 피로 누적 때문에 나타날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이는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연구팀은 2015년 3월부터 2020년 3월까지 눈 떨림을 치료하기 위해 분당제생병원 신경과를 방문한 20∼60세 환자 그룹(72명)과 눈 떨림이 없는 일반인 그룹(197명)을 대상으로 두 그룹 간 혈중 마그네슘 농도 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눈 떨림이 있는 그룹의 혈중 마그네슘 농도는 2.1㎎/㎗로 눈 떨림이 없는 그룹(2.2㎎/㎗)과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

오히려 피로에선 두 그룹 간 차이를 보였다. 눈 떨림이 있는 그룹은 84.9%가 피로를 느낀다고 응답해 눈 떨림이 없는 그룹(69.9%)보다 피로 호소 비율이 높았다.

지속해서 눈 주변이 미세한 떨림이 있으면 이를 양성(良性) 안윤근 파동이라고 한다. 대부분 젊고 건강한 사람에게 자주 나타나고 ‘의대생의 질병’(medical students’ disease)이라고도 불린다.

실제로 의대생에게 눈 떨림 증상은 상대적으로 빈번하고, 시험 전 등 공부를 강도 높게 할 때 증상이 잦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개는 수일 내에 저절로 사라지는 일시적인 증상이지만 일부에선 간헐적으로 수개월 이상 지속하기도 한다. 한쪽 눈 아랫부분이 떨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간혹 눈 근육이나 입술 주변이 떨리기도 한다.

주요 원인으론 피로ㆍ수면 부족ㆍ스트레스ㆍ과도한 카페인 섭취ㆍ흡연 등이 거론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국내에선 저(低)마그네슘혈증이 눈 떨림과 관련이 높다고 알려져 증상이 나타나면 마그네슘부터 찾는 환자가 많다”며 “마그네슘 섭취가 눈 떨림을 완화한다는 의학적 근거는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저마그네슘혈증은 신경의 과도한 흥분을 유발할 수 있지만 마그네슘 보충이 눈 떨림 증상을 억제한다는 신뢰할만한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혈중 저마그네슘혈증과 양성 안윤근파동 발생의 상관관계’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줄기세포 이식 치료, 동물실험서 '파킨슨병 증상' 개선 효과 보여
치매와 심혈관계 건강의 관계, 나이에 따라 다양
뇌전증 환자, 염증 반응에 따라 우울·불안 등 정신증상 발생·악화
“맥락얼기 크기, 알츠하이머 치매와 상관관계 有”
“급성 뇌경색‧심근경색 환자 병원 이송, 응급의료서비스 이용에 달렸다”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