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 물린 뒤 테이프로 강제 고정?…경찰, 수사 착수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07:37:52
  • -
  • +
  • 인쇄
병원 "아기 안정화시키기 위해 공갈 젖꼭지 물리게 한 것"
▲ 신생아에게 강제로 공갈 젖꼭지를 고정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신생아에게 강제로 공갈 젖꼭지를 고정시키는 사건이 창원 경상대병원에서 벌어졌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창원 경상대병원 신생아실에서 생후 이틀이 지난 신생아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린 뒤 강제로 테이프를 얼굴에 붙여 고정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해당 신고는 신생아실 면회 도중 이 같은 사실을 발견한 아기의 어머니인 A씨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A씨는 병원 간호사가 본인이 편하자고 공갈 젖꼭지를 거부하는 아기에게 강제로 물린 것에 대해 분노했다.

특히 A씨는 병원 측이 부모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으며, 발견 당시 아기가 괴로워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A씨에게 “공갈 젖꼭지를 물리면 아기를 안정화시킬 수 있어 공갈 젖꼭지를 물리게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일부 전문의들의 모유 수유 진행 및 곰팡이 발생 등을 근거로 첫 생후 한 달간은 공갈 젖꼭지를 물려서는 안 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병원 내 신생아 전문 교수들이 계시며, 다 의학적 판단에 근거한 조치였음을 설명했다.

한편, 경찰 측은 현재 해당 간호사를 불구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비위관 잘못 삽입해 환자 사망…法, 의료진에 벌금형 선고
사랑니 발치하다 환자 입술에 상해 입힌 치과의사 벌금형
성병 옮겼다? 사생활 논란 '약쿠르트' 약사…결국 유죄 선고
MRI 도중 날아온 산소통에 환자 사망…法, 의료진에 집행유예
“간호사인 척 하기”…산모 동의없는 분만실 학생 참관 의혹 제기
뉴스댓글 >
  • LKJ